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내 잔

스크랩 인쇄

최원석 [wsjesus] 쪽지 캡슐

2021-10-17 ㅣ No.150400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은 자리 다툼을 합니다. 그런데 주님은 섬김을 말씀 하시기전에 내 잔을 받아 마셔야한다고 하십니다. 내 잔? 희생. 십자가 죽음의 잔을 말씀 하십니다. 즉 하느님 영광. 순종을 먼저 말씀  하십니다. 주님의 중심은 하느님 중심입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나의 영광을 먼저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자비는 순종과 섬김 속에 있습니다. 하느님의 영광을 위해 주님은 십자가 죽음을 받아들이셨고 그 후 예수님을 다시 일으켜세우셨습니다. 한분의 순종이 인간을 구원으로 열어주셨습니다. 우리도 주님처럼 잔을 받아 마셔야  합니다. 순종의 잔. 내어 맞기는  잔, 구원의 잔입니다.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96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50402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리라. (이사53,10-11)|1| 2021-10-17 김종업
150401 사람의 아들은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2021-10-17 주병순
150400 내 잔|2| 2021-10-17 최원석
150399 나를 바로 세우는 하늘 길 기도 (2836) ’21.10.17. 일 2021-10-17 김명준
150398 삶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2021-10-17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