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4일 (월)
(백)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사탄은 끝장이 난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창에찔린예수화살에꽂힌신부★ 제1부 05 ‘내맡기다’는 말은 도대체 무슨 말인가?

스크랩 인쇄

이혜진 [boksun98] 쪽지 캡슐

2021-10-26 ㅣ No.150588

pp35-37


창에 찔린 예수 화살에 꽂힌 신부

제1부 거룩한 내맡김 영성
05 ‘내맡기다’는 말은 도대체 무슨 말인가?
2009. 12. 20.




“하느님께 자신의 모든 것을 맡긴다.”라고 말할 때
그냥 ‘맡긴다’고 하면 그 의미가 매우 약해진다.
하느님께 자신의 모든 것을 맡길 때는 ‘내맡겨야’ 한다.


‘맡기는 것’과 ‘내맡기는 것’의 차이는 국어사전에 잘 나와 있다.

‘맡기다’라는 말을 찾아보면,
첫째로 어떤 일을 “남에게 부탁하거나 위임하다.”,
둘째로 “하게 내버려 두다.”라고 나와 있다.

‘내맡기다’라는 말을 찾아보면,
첫째로 “아주 맡겨 버리다(운영권을).”,
둘째로 “되는 대로 내버려 두다(운명에).”라고 나와 있다.


‘맡긴다는 것’은 맡겼다가도 다시 찾을 가능성이 크다.
맡겼다가 찾을 수 있고 다시 맡겼다가 또다시 찾을 수 있다,
얼마든지 말이다.

그러나
‘내맡긴다는 것’은 사전에 나온 대로
아주 완벽하게 맡겨 버리는 것이다, 영원히 말이다.
한 번 내맡겼으면 다시 찾을 수 없다, 아주 영원히 말이다.

그뿐만 아니라 한 번 내맡겼으면
그 맡긴 것이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삶아 먹든 구워 먹든
상관하지 말아야 한다.
막말로 내 눈앞에서 엄청 난리를 치더라도
그냥 내버려 두어야만 하는 것이다.

‘맡기다’는 말보다 ‘내맡기다’는 말에서 그 의미가 강하게 느껴진다.



특히 ‘내맡기다’의 접두어인 ‘내’는 국어사전에 아주 잘 나와 있다.

접두어 ‘내’
첫째로 ‘밖으로’라는 의미와
둘째로 ‘힘차게’라는 두 가지의 의미가 있다.

‘내’라는 접두어가 붙은 단어가 많이 있는데,
그중에는 우리가 자주 듣고 사용하는 단어인
‘내던지다’, ‘내버리다’, ‘내쫓다’, ‘내딛다’, ‘내갈기다’ 등이 있다.

그냥 적당히 던지고, 버리고, 쫓고, 딛고, 갈기는 것이 아니라
‘매우 힘차게 밖으로’ 던지고, 버리고, 쫓고, 딛고, 갈긴다는 말이다.
이는 ‘절대 돌이킬 수 없다’는 매우 강한 의미가 있다.



우리가 하느님께 우리의 모든 것을 내맡기는 것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한 번 우리의 모든 것을 내맡겨 드렸으면 그것으로 끝이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어떻게 이끌어 가시든
우리는 그저 물 위에 떠 있는 낙엽처럼, 부는 바람처럼
그저 하느님께서 하고자 하시는 대로 그냥 내맡겨 드려야 한다.

이것이 바로 ‘내맡기다’는 말의 본뜻이며,
거룩한 내맡김 영성의 시작이며 끝이다.

 

 

http://cafe.daum.net/likeamaria (다음 "마리아처럼" 카페 바로가기)

 

  

 

 

 

 

 이해욱 신부님의 책 <창에 찔린 예수, 화살에 꽂힌 신부> 가 출간 되었습니다.   

 

 

 

 

 

 

 인간이 하느님의 뜻을 벗어나지 않고 하느님의 뜻대로 사는 것이 정말 가능한 것일까요?

참으로 가능합니다.

그것이 바로 하느님께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맡기고 사는 것,

즉, <거룩한 내맡김 영성>의 삶입니다.

 

 

 

책 구입 문의: '끊임없는 기도모임' 카페

http://cafe.daum.net/Praywithoutceasing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20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