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 (금)
(녹)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튼튼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다.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매일미사/2021년 11월 17일 수요일[(백)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 기념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11-17 ㅣ No.151033

 

2021년 11월 17일 수요일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 기념일]

오늘 전례

엘리사벳 성녀는 1207

헝가리에서 공주로 태어났다.

남부럽지 않게 안락한 생활을

할 수 있었으나 어려서부터 신심이

깊었던 성녀는 참회와 고행의

생활을 하며 많은 사람에게

자선을 베풀었다엘리사벳은

남편이 전쟁으로 사망하자

재속 프란치스코회에 가입하여

기도 생활과 자선 활동에 전념하였다.

1231년 스물넷의 이른 나이에

선종한 엘리사벳 성녀는 자선 사업의

수호성인으로재속 프란치스코회의

수호성인으로 공경받고 있다.

1독서

<온 세상의 창조주께서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 마카베오기 하권의 말씀입니다.

7,1.20-31 그 무렵

어떤 일곱 형제가 어머니와 함께

체포되어 채찍과 가죽끈으로 고초를 당하며,

법으로 금지된 돼지고기를 먹으라는

강요를 임금에게서 받은 일이 있었다.

20 특별히 그 어머니는 오래 기억될

놀라운 사람이었다.

그는 일곱 아들이 단 하루에

죽어 가는 것을 지켜보면서도,

주님께 희망을 두고 있었기 때문에

용감하게 견디어 냈다.

21 그는 조상들의 언어로

아들 하나하나를 격려하였다.

고결한 정신으로 가득 찬 그는

여자다운 생각을 남자다운 용기로

북돋우며 그들에게 말하였다.

22 “너희가 어떻게 내 배 속에

생기게 되었는지 나는 모른다.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준 것은

내가 아니며너희 몸의 각 부분을

제자리에 붙여 준 것도 내가 아니다.

23 그러므로 사람이 생겨날 때

그를 빚어내시고 만물이 생겨날 때

그것을 마련해 내신 온 세상의

창조주께서자비로이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너희가 지금 그분의 법을 위하여

너희 자신을 하찮게 여겼기 때문이다.”

24 안티오코스는 자기가

무시당하였다고 생각하며,

그 여자의 말투가 자기를 비난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스러워하였다.

막내아들은 아직 살아 있었다.

임금은 그에게 조상들의 관습에서

돌아서기만 하면 부자로 만들어 주고

행복하게 해 주며 벗으로 삼고

관직까지 주겠다고 하면서,

말로 타이를 뿐만 아니라

약속하며 맹세까지 하였다.

25 그러나 그 젊은이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그래서 임금은 그 어머니를 가까이 불러

소년에게 충고하여 목숨을 구하게

하라고 강권하였다.

26 임금이 줄기차게 강권하자 어머니는

아들을 설득해 보겠다고 하였다.

27 그러나 어머니는 아들에게 몸을

기울이고 그 잔인한 폭군을 비웃으며

조상들의 언어로 이렇게 말하였다.

아들아나를 불쌍히 여겨 다오.

나는 아홉 달 동안 너를 배 속에 품고

다녔고 너에게 세 해 동안 젖을 먹였으며,

네가 이 나이에 이르도록

기르고 키우고 보살펴 왔다.

28 얘야너에게 당부한다.

하늘과 땅을 바라보고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살펴보아라.

그리고 하느님께서이미 있는 것에서

그것들을 만들지 않으셨음을 깨달아라.

사람들이 생겨난 것도 마찬가지다.

29 이 박해자를 두려워하지 말고 형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죽음을 받아들여라.

그래야 내가 그분의 자비로 네 형들과

함께 너를 다시 맞이하게 될 것이다.”

30 어머니가 말을 마치기도 전에

젊은이가 말하였다.

당신들은 무엇을 기다리는 것이오?

나는 임금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겠소.

모세를 통하여 우리 조상들에게

주어진 법에만 순종할 뿐이오.

31 히브리인들을 거슬러 온갖

불행을 꾸며 낸 당신은 결코 하느님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7(16),1.5-6.8과 15(◎ 15ㄴ 참조)

◎ 주님저는 깨어날 때

당신 모습에 흡족하리이다.

○ 주님의로운 사연을 들어 주소서.

제 부르짖음을 귀여겨들으소서.

거짓 없는 입술로 드리는

제 기도에 귀 기울이소서.

◎ 주님저는 깨어날 때

당신 모습에 흡족하리이다.

○ 계명의 길 꿋꿋이 걷고,

당신의 길에서 제 발걸음

비틀거리지 않았나이다.

하느님당신이 응답해 주시니,

제가 당신께 부르짖나이다.

귀 기울여 제 말씀 들어 주소서.

◎ 주님저는 깨어날 때

당신 모습에 흡족하리이다.

○ 당신 눈동자처럼 저를 보호하소서.

당신 날개 그늘에 저를 숨겨 주소서.

저는 의로움으로 당신 얼굴 뵈옵고,

깨어날 때 당신 모습에 흡족하리이다.

◎ 주님저는 깨어날 때

당신 모습에 흡족하리이다.

복음 환호송

요한 15,16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뽑아 세웠으니,

가서 열매를 맺어라.

너희 열매는 길이 남으리라.

◎ 알렐루야.

복음

<그렇다면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넣지 않았더냐?>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11-28 그때에

11 예수님께서는 비유 하나를 말씀하셨다.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신 데다,

사람들이 하느님의 나라가 당장

나타나는 줄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2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어떤 귀족이 왕권을 받아 오려고

먼 고장으로 떠나게 되었다.

13 그래서 그는 종 열 사람을 불러

열 미나를 나누어 주며,

내가 올 때까지 벌이를 하여라.’

하고 그들에게 일렀다.

14 그런데 그 나라 백성은 그를 미워하고

있었으므로 사절을 뒤따라 보내어,

저희는 이 사람이 저희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15 그러나 그는 왕권을 받고 돌아와,

자기가 돈을 준 종들이 벌이를

얼마나 하였는지 알아볼 생각으로

그들을 불러오라고 분부하였다.

16 첫째 종이 들어와서,

주인님주인님의 한 미나로 열 미나를

벌어들였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7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일렀다.

잘하였다착한 종아!

네가 아주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열 고을을 다스리는 권한을 가져라.’

18 그다음에 둘째 종이 와서,

주인님주인님의 한 미나로 다섯 미나를

만들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9 주인은 그에게도 일렀다.

너도 다섯 고을을 다스려라.’

20 그런데 다른 종은 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주인님주인님의 한 미나가 여기에 있습니다.

저는 이것을 수건에 싸서 보관해 두었습니다.

21 주인님께서 냉혹하신 분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시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시기에,

저는 주인님이 두려웠습니다.’

22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나는 네 입에서

나온 말로 너를 심판한다.

내가 냉혹한 사람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는 줄로

알고 있었다는 말이냐?

23 그렇다면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넣지 않았더냐?

그리하였으면 내가 돌아왔을 때

내 돈에 이자를 붙여 되찾았을 것이다.’

24 그러고 나서 곁에 있는 이들에게 일렀다.

저자에게서 그 한 미나를 빼앗아

열 미나를 가진 이에게 주어라.’

25 ─ 그러자 그들이 주인에게 말하였다.

주인님저이는 열 미나나 가지고 있습니다.’

2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가진 자는 더 받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27 그리고 내가 저희들의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은 그 원수들을

이리 끌어다가내 앞에서 처형하여라.’”

28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앞장서서

예루살렘으로 오르는 길을 걸어가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영성체송

요한 15,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832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