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 (금)
(녹)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튼튼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다.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연중 제2주일 [오늘의 묵상]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

스크랩 인쇄

김종업로마노 [rlawhddjq] 쪽지 캡슐

2022-01-15 ㅣ No.152286

 

   

 

 

 

 

 

 

2022년 01월 16일 일요일

연중 제2주일 [오늘의 묵상(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

 

오늘 복음은 요한복음의 첫 번째 표징을 전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갈릴래아 카나의 어느 혼인 잔치에 초대를 받으십니다.

예수님의 어머니도 거기 함께 계십니다.

그런데 잔치에 쓰던 포도주가 떨어지고 맙니다.

이때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께서 이 상황을 알아채시고 예수님께 전하십니다.

포도주가 없구나.”

어머니의 말씀에는 아들 예수님께서 이 위기를 잘 해결하실 수 있다는 신뢰가 담겨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반응은 모호합니다.

여인이시여저에게 무엇을 바라십니까아직 저의 때가 오지 않았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하느님의 뜻이 결정적으로 이루어지는 십자가 위의 죽음의 때,

곧 예수님의 영광의 순간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로지 아버지 하느님의 뜻에 따라 행동하십니다.

 

마리아께서 일꾼들에게 이르십니다.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이 말씀은 시나이산에서 하느님과 계약을 맺을 때

이스라엘 백성이 한목소리로 한 대답을 떠올리게 합니다.

주님께서 하신 모든 말씀을 실행하겠습니다”(탈출 24,3).

그렇습니다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주님의 말씀을 듣고 그대로 실천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정결례에 쓰는 돌로 된 물독 여섯 개

가득 채운 물을 모두 포도주로 바꾸십니다.

물독 하나가 두세 동이들이고 한 동이가 40리터가량이니,

모두 합치면 적어도 480리터가 넘는 많은’ 양입니다.

게다가 과방장의 표현대로 좋은’ 포도주입니다.

이렇게 예수님께서 주시는 선물은 풍요롭고 충만합니다.

이와 같이 유다인들의 정결례에 사용되는 물이

예수님의 현존과 함께 새로운 포도주로 태어납니다.

이제 예수님과 함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

보라그날이 온다……

산에서 새 포도주가 흘러내리고 모든 언덕에서 새 포도주가 흘러넘치리라”(아모 9,13).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72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