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18일 (월)
(홍)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9.17“여러 도시와 마을을 두루 다니십니다.” - 올리베따노 이영근 신부.

스크랩 인쇄

송문숙 [moon6388] 쪽지 캡슐

2021-09-17 ㅣ No.149809

 

                                             루가 8, 1-3(연중 24 )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사명을 밝혀주십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기쁜 소식이요, “하늘나라의 선포입니다. 바로 이를 연중 24 위해,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에서 “여러 도시와 마을을 두루 다니십니다.”(루가 8,1).

그런데 이러한 일에 홀려 숙식을 같이 하며, 온갖 고생도 마다하지 않고 따라다니는 이들이 있었으니, 바로 열 두 제자들입니다.

 그리고 또 한 부류가 있었으니, “자기네 재산을 바쳐 예수님의 일행을 시중드는 여인들 이었습니다”(루카 8,3).

그 중에는 오늘 <복음>에 이름이 나오는 막달라 마리아, 요안나, 수산나 같은 여러 여인도 있었습니다.

흔히, 사람들은 자신이 되고 싶어 하는 이를 따라 다닙니다.

 정치가가 되고 싶어 하는 이는 정치꾼들을 따라다니고, 돈을 벌고 싶어 하는 이는 장사꾼들을 따라 다니며, 주먹 잡이가 되고 싶어 하는 이는 싸움꾼들을 따라 다니기 마련입니다.

예수님을 따라 다니는 사람들은 다양한 직종과 신분을 가진 사람들이었지만, 모두가 구원과 구원을 선포하시는 예수님을 믿는 이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단지 믿을 뿐만 아니라, 믿는 바를 위해 투신하고 헌신한 이들이었습니다.

그야말로 자신들이 믿는 것에 미친 사람들이었습니다.

오직 “하느님께 사로잡힌 사람들”(앙드레 루프)이었습니다.

한마디로, 그들은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그분께 모든 것을 바침으로써 그분의 부르심에 전 인격으로 따르고 온 마음으로 섬기며 시중드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모든 것을 버렸다는 것은 단지 고향이나 집 혹은 부모형제뿐 아니라 자신의 욕망마저도 버렸다는 것이요,

 모든 것을 바쳤다는 것은 단지 자신의 몸과 소유물 혹은 재산뿐만 아니라 자신의 능력과 재능마저도 바쳤다는 것이요,

온 마음을 다해 따르고 시중들었다는 것은 단지 자신의 행동만으로 따르는 것을 너머서 자신의 정신과 뜻을 그분께 전적으로 헌신했다는 것을 말합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이를 여섯 개의 동사로 표현해줍니다.

곧 우리에게 제자 되는 길을 여섯 개의 동사를 통해 가르쳐줍니다.

그것은 “함께 있다”, “함께 다니다.” “따르다”, “선포하다”, “전하다”, “시중들다.” 라는 동사입니다.

그렇습니다. 제자들은 무엇보다도 먼저,

<첫째>주님과 함께 있는 이들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마지막 기도에서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제게 주신 이들도 제가 있는 곳에 저와 함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요한 17,24).

<둘째>로는 그저 함께 있기만 한 것이 아니라, 그분과 “함께 다녔습니다.” 어디를 가든 주님과 함께 다니는 이들이요, 주님이 계시는 곳이면 어디든 가는 이들입니다.

<셋째>로는 그토록 그분을 주님으로 추종하며, 실행으로 “따랐습니다.”

 <넷째>로는 그분을 따라 그분께서 선포하는 하늘나라를 “선포하였고”,

<다섯째>로는 복음을 “전했습니다.”

<여섯째>로는 주님께서 하신 일을 할 뿐만 아니라, 주님께 봉사하고 “시중들었습니다.” 자신의 정신과 뜻을 그분께 전적으로 헌신하여 온 마음을 다해 주님을 섬기며 시중들었던 것입니다.

오늘 우리의 삶에 이 여섯 가지의 제자 됨의 특성이 얼마나 실현되고 있는지 들여다봅니다.

 특별히, 순교의 달을 보내면서, 먼저 예수님을 전 인격으로 따를 수 있는 은총, 예수님께 사로잡힌 자임을 증거하고 순교할 수 있는 은총을 간구해야 할 일입니다.

베네딕도 성인은 그의 [수도규칙] “머리말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 안에 있는 본성은 이것을 할 수 있기에는 너무도 부족하니,

주님께서 당신 은총으로써 우리를 도와주시도록 간구하자”(규칙서 머리말 41). 아멘. 

 

 

 

-오늘말씀에서 샘 솟은 기도 -

 

 

열두 제자도 그분과 함께 다녔다.”(루카 8,1)

주님!

제가 믿기에 당신과 함께 있을 것입니다.

제자이기에 당신을 따를 것입니다.

당신께 사로잡혀 있기에, 당신이 원하신 바를 행할 것입니다.

당신을 사랑하기에, 당신께 시중들고 당신이 하신 일을 할 것입니다.

늘 저와 함께 계시는 당신과 함께 있을 것이며,

마땅히 당신이 사랑하시는 작은이들을 사랑할 것입니다.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932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