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17일 (일)
(녹) 연중 제29주일 사람의 아들은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연꽃

스크랩 인쇄

이경숙 [llkkss59] 쪽지 캡슐

2021-09-18 ㅣ No.100099

 

 

네 투명한 꽃잎엔

이슬이 어울려.......

네 아름다운 빛깔엔

사랑이 어울려.......

무지게가 가라앉은 꽃잎엔

영롱한 기운이 감돌고

네 넓은 잎사위엔

고운듯 잠들고 싶어.

자비와 사랑과 연민이

네 영혼에 깃들기를.......

멀리서 기도하고 싶어.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05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