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5일 (월)
(녹) 연중 제30주간 월요일 아브라함의 딸인 이 여자를 안식일일지라도 속박에서 풀어 주어야 하지 않느냐?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떼쟁이

스크랩 인쇄

이경숙 [llkkss59] 쪽지 캡슐

2021-09-17 ㅣ No.100095

 

 

 

18살에 본당신부님과 수녀님께 영세를 받겠다고

떼를 써서 두달만에 세례를 받았습니다.

아는것도 없고 해논것도 없고 이룬것도 없고

덧없이 살아온 세월이 60이네요.

이룬다고 이룬것도 아니요.

한다고해서 한것도 아니요.

안다고해도 아는것도 아님을 아는데

60해가 되었네요.

살아볼만한 세월이었습니다.

별뜻없는 말만해서 미안합니다.

 

미안한 마음으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74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00249 영원 2021-10-24 이경숙
100248 당신은 상처로 나는 눈물로 생을 살아갈테니........ 2021-10-24 이경숙
100247 사랑 2021-10-24 이경숙
100246 1885년 영국이 거문도를 점거했을 때 주민들의 반응 2021-10-23 김영환
100245 † 동정마리아. 제21일 : 우리 가운데 계신 영원한 ‘말씀’ / 교회인가|1| 2021-10-23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