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3일 (토)
(녹) 연중 제33주간 토요일 하느님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형님과함께

스크랩 인쇄

임경자 [ja7861] 쪽지 캡슐

2016-03-09 ㅣ No.4195

(십자성호를 그으며)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오랜 시간 동안 냉담하고 이제 회두하려는 시누이 형님과 보고 싶습니다

임경자(블란디나)<굿뉴스 관리자가 확인 후 핸드폰 번호는 삭제하였습니다.>

 



1,110

추천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