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화)
(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내 옆에 항상 머물러 있거라.37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05-15 ㅣ No.129706

(십자성호를 그으며)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내 옆에 항상 머물러 있거라.

주님은

더욱 커지셔야하고

나는 작아져야 합니다.

(요한 3,30)
예수님, 저는

예수님께 의탁합니다.
오소서, 성령이여.

 저희 마음을 성령으로

가득 채우소서.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우리는

얼마나 행복한 존재인가!
-----------------------------------------------------
성심의 메시지

 예수님께서

요세파수녀에게

직접하신 말씀이며
비오 12세 교황께서

직접 추천하신 책이며

1990년 교회인가를
받아 출판되었습니다.

내 마음이

사랑하는 영혼들아!
내가 게쎄마니에 올라갈 때,

제자들 중 세 사람만

데리고 간 것은 너희
영혼들의 삼사(三事)를 

갖추고 있어야 효율적으로

기도드릴 수 있음을
가르쳐 주기 위해서였다.
1.기억력:

하느님의 완전하심과

내리시는 은혜를 상기하고,

전능하시고
전선(全善)하신

하느님께서 영혼들에게

자비와 사랑을

베푸신다는 것을
명심하고 있어야 한다.
2.지력(智力):

너희 영혼들에게

베풀어주시는 하느님의

무수한 은혜에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는 슬기와

지능이 있어야 한다.
3.의지력:

자신의 능력, 지식,

감정을 버리고

하느님을 위해 더욱 더
정진하며 실행한다는

결의가 있어야 한다.
나의 구원사업에

동참하는 사도직 활동을

제대로

하려면 겸손해야 하며,
남에게 드러내지 않고

고요한 가운데 기도와

헌신해야 한다.
이때 이 세 가지 힘이

꼭 필요하다.
피조물인 너희들이

창조주이신 하느님께

겸손하게 완전 복종하려면,
기도와 헌신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너희들에게 기대를

걸고 계시는 하느님의

뜻을 받들고,

그 분의 명령에
절대 복종하여라.

나는 구원사업을

이룩하라는

하느님의 뜻에 복종하여,
나 자신을 하느님께

 제헌(祭獻)하였다.
견디기 힘들 정도로

나에게 가해진 고통과 형벌,

 온갖 모함과 모욕, 가혹

매질도 모자라 가시관까지

내 머리에 눌러 씌운

잔인한 인간들,

목이 타들어 갈 듯한 갈증과

 그 무거운 십자가,

나를 지탱하기 힘들어

세 번씩이나 넘어졌으며,

결국에 가서는

그 십자가 위에

나의 손과 발에 못질을
당하다니....
이 참담함과 고통을

이루 형언할 수 없다.

더구나 눈앞의

고통 뿐만 아니

여러 세기를 거치면서

인간들이 나에게 저지를

죄악과 퍼부어 댈 모욕을

이미 내다보고,

 나의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졌다.
이런 줄 알면서도,

나는 하느님 아버지의 뜻에

 순명하여 십자가를 짊어졌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이 불쌍한 인생들에게

자비를 베푸시게 하려면,

나를 희생하지 않으면

안될 처지였다.
하느님의 권위가

인간들에 의해 침범되면,

하느님의 분노가

그들 위에 떨어진다.

나는 너희 영혼들에게

떨어질 하느님의 분노를

 가라앉히려고 나의

생명을 바쳐 보증을 섰다.
무거운 인간의 죄와 벌을

대신 보속(補贖) 하느라고

피땀을 흘리고,

고통중에 죽임을

 당하면서 까지 말이다.
죄인들아!
나를 그만 좀 괴롭게 하여라.

 이미 피와 땀을 흘려

너희들을 구원하였고,
새 생명까지 주었지 않느냐?
죽는 순간까지 번민하고

아파하면서

너희를 살려 놓았는데,

어떻게 나의 피땀을

수포로

돌아게게 한단 말이냐!
사랑하는 영혼들아!
오늘은 이만 하자.

 너희들은 게쎄마니에서

하느님 아버지께

기도 드리고있는

내 옆에 항상 머물러 있거라.
미약한 너희 신심의 뿌리를

나의 성혈로 적셔

 강하게 만들도록 하여라.
(
http://예수.kr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862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