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2일 (일)
(홍)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 경축 이동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교만과 겸손/어느 며느리 이야기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9-05-15 ㅣ No.129708

 


교만과 겸손/어느 며느리 이야기 (억센 시어머니와 겸손한 며느리 이야기) 광주에서의 일입니다. 말로는 누구에게고 져 본 적이 없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이를테면 말발이 아주 센 초로의

할머니였습니다. 그런데 그 집에 똑똑한

며느리가 들어가게 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저 며느리는 이제 죽었다!"

라며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시어머니가 조용했습니다. 그럴분이 아닌데 이상했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있었습니다. 며느리가 들어올 때

시어머니는 벼르고 별렀습니다. 며느리를 처음에

꽉 잡아 놓지 않으면?

"나중에 큰일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시집살이를 시켰습니다. 생으로 트집을 잡고 일부러

모욕도 주었습니다. 

그러나 며느리는

전혀 잡히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며느리는 그때마다

시어머니의 발밑으로

내려갔기 때문입니다. 한번은 시어머니가 느닷없이 "친정에서 그런 것도 안 배워 왔냐?"

하고 생트집을 잡았지만 며느리는 공손하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친정에서 배워 온다고 했어도

시집와서 어머니께

배우는 것이더 많아요.

모르는 것은 자꾸 나무라시고

가르쳐 주세요

" 하고 머리를 조아리니

시어머니는 할 말이 없습니다.
또 한번은 "그런 것도 모르면서

대학 나왔다고 하느냐?" 시어머니는 공연히

며느리에게 모욕을 줬습니다. 그렇지만 며느리는

도리어 웃으며

"요즘 대학 나왔다고 해봐야 옛날 초등학교

온 것만도 못해요, 어머니!" 매사에 이런 식이니

시어머니가 아무리 찔러도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무슨 말대꾸라도 해야

큰소리를 치며 나무라겠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지

뭐라고 한마디 하면 그저 시어머니

발밑으로 기어 들어가니 불안하고 피곤한 것은

오히려 시어머니 쪽이었습니다. 사람이 그렇습니다. 저쪽에서 내려가면

이쪽에서 불안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쪽에서 내려가면

반대로 저쪽에서 불안하게 됩니다. 그러니까 먼저 내려가는

사람이 결국은 이기게 됩니다. 사람들은 먼저 올라가려고 하니까

서로 피곤하게 되는 것입니다. 나중에 시어머니가 그랬답니다. "너에게 졌으니 집안 모든 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 시어머니는 권위와 힘으로

며느리를 잡으려고 했지만 며느리가 겸손으로 내려가니

아무리 어른이라해도 겸손에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내려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떤 때는 죽는 것만큼이나

어려울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겸손보다

더 큰 덕목은 없습니다. 내려갈 수 있다면

그것은 이미 올라간 것입니다. 아니, 내려가는 것이

바로 올라가는 것입니다. 내려갈 수 있는 마음은

행복한 마음입니다.니다

가정은 땅에 있는 소중한 천국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685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29710 나는 빛으로서 이 세상에 왔다.|1| 2019-05-15 최원석
129709 ★이해욱 신부의 {내맡긴 영혼은} 모든일은"知彼知己"로부터!|1| 2019-05-15 김시연
129708 교만과 겸손/어느 며느리 이야기 2019-05-15 김중애
129707 기도의 의미 10가지 2019-05-15 김중애
129706 내 옆에 항상 머물러 있거라.37 2019-05-15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