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2일 (화)
(녹)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자유게시판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스크랩 인쇄

주병순 [miser0018] 쪽지 캡슐

2019-06-11 ㅣ No.218075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2019년 6월 11일 화요일 (홍)

 

☆ 예수 성심 성월

 

바르나바 성인은 키프로스의 레위 지파 출신이다. ‘바르나바’라는 이름은

‘위로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본이름은 요셉이며(사도 4,36 참조) 마르코

성인의 사촌(콜로 4,10 참조)이다.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사도 11,24)으로 칭송받는 바르나바 사도는

유다교에서 개종한 뒤 자신의 재산을 팔아 초대 교회 공동체에 바치고 다

른 사도들과 함께 열성적으로 선교하였다. 전승에 따르면, 성인은 60년 무

렵 키프로스의 살라미스에서 순교하였다.

 

♤ 말씀의 초대

바르나바는 착한 사람이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는데, 성령께

서 바르나바와 사울을 불러 따로 세우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도들에게,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선포하라고

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마태 28,19.20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들을 가르쳐라. 내가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으리라.
◎ 알렐루야.

 

복음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7-13
    그때에 예수님께서 사도들에게 말씀하셨다.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8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

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9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 돈도 지니지

마라. 10 여행 보따리도 여벌 옷도 신발도 지팡이도 지니지 마라. 일꾼이

자기 먹을 것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11 어떤 고을이나 마을에 들어가거든, 그곳에서 마땅한 사람을 찾아내어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12 집에 들어가면 그 집에 평화를 빈다고

인사하여라.
13 그 집이 평화를 누리기에 마땅하면 너희의 평화가 그 집에 내리고, 마

땅하지 않으면 그 평화가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117

 

두충나무 !

 

주님

은총의

 

온누리

나무

 

하늘

에서

 

내려

오는

 

햇빛

빗물

 

흠뻑

머금어

 

싱그

러운

 

날개깃

바람

 

믿음

희망

사랑

 

세상

어디든

 

불어

가고 있습니다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80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218078 고유정보다 더한 낙태주의자들|1| 2019-06-11 변성재
218077 무슬림에게 경고 2019-06-11 변성재
218075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2019-06-11 주병순
218073 ★ 항상 깨어 준비하기 바란다*|1| 2019-06-11 장병찬
218072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2019-06-10 주병순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