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화)
(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이해욱 신부의 {거룩한 내맡김의 영성} [후속] 5.'죄'란 도대체

스크랩 인쇄

정민선 [jms5541] 쪽지 캡슐

2019-08-16 ㅣ No.131741

(십자성호를 그으며)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후속> 5. 사순절에 깊이 생각해보아야 할 '죄' (2010, 3, 4)


'죄'란 도대체 무엇일까? 

 
만일 어떤 비신자가 당신에게 "죄란 도대체 무엇이죠?" 물었을 때,
당신은 죄에 대해서 어떻게 설명해 주시겠는가? 
죄에 대해 설명할 때, 굳이 신학적인 용어나 설명까지 들먹일 필요가 없을 것이다.
나는 죄란 '하느님이 제일 싫어하시는 것' 이라고 말하고 싶다.


자녀는 자신의 부모님이  무엇을 좋아하시는지 
무엇을 싫어하시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더 나아가 부모님이 자신에게 바라는 뜻이 어디에 있는가를 잘 알고 있다.
그것도 잘 모르는 자녀를 과연 자녀라고 말 할 수 있겠는가?


하느님의 자녀는 하느님께서 무엇을 좋아하시고 
무엇을 싫어하시는지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자신에게 바라시는 하느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가를 잘 알고 있다.
그것도 잘 모르는 자녀를 과연 하느님의 자녀라 말 할 수 있겠는가?


우리의 본성 안에는 하느님의 유전자가  깊이 심어져 있기 때문에 
하느님의 소리에 조금만 귀 기울이면 
누구나 '하느님의 의중(意中)'을 잘 헤아릴 수 있는 것이다.


하느님의 의중(意中)이란 하느님의 '의지(意志)'요, '의도(意道)'요, 
'섭리(攝理)'요, '계획'이요, '계명'이요, '법'이요, '뜻'이요, '마음'이다.


우리는 모든 일에 있어 늘 하느님의 의중을 잘 헤아려야 한다.
하느님께서 무엇을 좋아하시는지 싫어하시는지, 
무엇을 기뻐하시는지 슬퍼하시는지를 말이다.


하느님의 자녀가 아버지 하느님의 의중을 헤아리지 않고 
자신의 뜻대로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만 한다면, 
그는 불효자이며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대로, 
'하느님의 뜻대로' 그분께 해드려야 한다.
그래야 하느님께서 매우 좋아하시고 기뻐하신다.
그렇게 하는 것이 하느님의 자녀 된 도리이다.


하느님께서 싫어하시는 것을 하는 것이 바로 '죄'이다.
죄는 하느님이 제일 싫어하시며 하느님을 슬프게 해드리는 것이다.


죄가 하느님을 십자가에 못 박게 한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죄를 지으면 하느님을 또 십자가에 못 박는 것이다.
계속 못 박는 것이다.


사순절은 하느님께 못 박힌 십자가의 못을 빼내드리는 시기이다.
그분의 고통을 덜어드리려 '죄를 보속'하는 거룩한 시기이다.


그분의 가시관과 못을 빼내드리자.
그분의 피를 닦아드리자.
그분께 옷을 입혀드리자.


죄를 피함으로 말이다!


http://cafe.daum.net/likeamaria/


(소리로 듣기)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69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