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8일 (금)
(홍)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교구 보도자료 서울대교구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2019 평화의 바람’, 오늘(16일) 발대식 갖고 5박 6일간 DMZ 순례 대장정 시작

스크랩 인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commu] 쪽지 캡슐

2019-08-16 ㅣ No.1401

‘2019 평화의 바람’, 오늘(16) 발대식 갖고 56일간 DMZ 순례 대장정 시작

 

 

‘2019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평화의 바람 (이하 ’2019 평화의 바람‘)’에 참가하는 청년 순례자들이 오늘(16) 아침 천주교 서울대교구청에서 발대식을 갖고 평화를 염원하는 56일 간의 DMZ 순례길에 올랐다.

 

 

2019816‘2019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 평화의 바람발대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정세덕 신부, 이하 서울 민화위)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통일부 후원으로 개최되는 이번 ‘2019 평화의 바람에는 38명의 국내 참가자와 독일, 동티모르, 몰타, 미국, 세르비아, 인도, 일본, 영국, 우간다, 중국, 캄보디아, 탄자니아, 헝가리 14개국 22명의 해외 참가자를 포함, 90여 명이 참가한다. 올해는 특별히 툿찡 베네딕토 수녀회, 살레시오 수녀회 소속 수도자 8명도 평화를 향한 순례 대장정에 함께한다.

 

이들 참가자들은 16일부터 22일까지 56일간 고성-양구-철원-연천을 아우르는 비무장지대(Demilitarized Zone; DMZ) 일대를 순례한다. 도보 순례 구간은 해파랑길, 두타연, 평화 전망대 등이며, 특히 이번에는 최근에 개방된 철원 DMZ 평화의 길도 포함되었다.

 

도보 순례 중간중간에는 평화 강의, 체험 활동, 참가 소감 발표 및 토론, 공동체 프로그램, 북한이탈주민 청년과의 토크쇼 등 다양한 활동이 계획돼 있고, 평화를 기도하는 미사와 촛불예식도 준비돼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주한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19() 저녁 한반도통일미래센터를 찾아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미사를 집전하며, 순례단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평화를 향한 이들의 열정을 응원하는 소통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2019816‘2019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 평화의 바람발대식

 

발대식에서 염 추기경은, “이번 순례길에서 자연을 바라보고 나 자신을 성찰하면서 평화가 얼마나 소중한지 체험하기를 바란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늘 말씀하시는 인류 공동의 집(Common Home)’인 지구, 자연과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 시간을 통해 여러분들이 나 자신, 이웃, 자연, 나아가 하느님과 화해하고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나기를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순례 참가를 위해 몽골에서 온 살레시오 수녀회 아녜스 수녀는, “‘평화의 바람(Wind of Peace)’변화의 바람(Wind of Change)’을 가져올 수 있기를 바란다, “순례 기간 동안 남북간 화해와 평화를 위해 진심으로 기도할 것이라고 순례를 시작하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서울 민화위는 지난 2012년부터 분쟁과 분단의 아픔 속에서도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모여 DMZ 지역을 도보 횡단하는 ‘<평화의 바람> -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를 개최해 왔다. 매년 다양한 정치, 문화, 종교적 배경을 가진 다양한 국가 출신의 젊은이들이 함께 모여 각자의 경험을 나누는 한편, 함께 한반도, 나아가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순례와 기도의 장을 펼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박민경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34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