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8일 (금)
(홍)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8-26 ㅣ No.95838

 

 

 ♣ 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 ♣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멀리서 아주 멀리서 
새끼 강아지 걸음처럼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 
바다 끝에서 연분홍 혀를 적시고 
떨리듯 다가오는 미동 
괜스레 가슴이 미어집니다.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차마 전하지 못했던 사랑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어서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물살 같이 빠른 세월이라 
사랑도 그렇게 흘러 갈까봐 
미루고 미루어 전하지 못한 마음 
어린 짐승 날숨같이 떨며 
소리없이 그대를 부릅니다.

가을이 온 뒤에도 지금처럼 
높은 산과 긴 강을 사이에 두고 
멀리서 바라 봐야만 한다면 
꽃망울 속 노란 꽃가루 같이 
가득한 그리움을 어떻게 할까요. 

갓핀 꽃잎같이 곱고 
성당의 종소리 같이 맑으며 
보름달 같이 밝은 그대는 
작은 새의 깃털같이 부드럽고 
함박눈 같이 고요한 나라입니다. 

아아, 가을이... 
바다 끝에서 생겨난 가을이 
새끼 고양이 눈망울 같이 
내 마음을 바라봅니다. 
어린 짐승 발소리처럼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가을이 나뭇잎에 안기기 전에 
나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의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이별의 노래 - 박목월 시 소프라노 이경숙 ♬ 

 기러기 울어예는 하늘 구만리
 바람이 싸늘불어 가을은 깊었네
 아~아~ 너도가고 나도 가야지

 한낮이 끝나면 밤이 오듯이
 우리의 사랑도 저물었네
 아~아~ 너도가고 나도 가야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34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840 15년 전 무릎 꿇고 '사죄'하던 이영훈 교수를 기억한다 2019-08-26 이바램
95839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4| 2019-08-26 김현
95838 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2| 2019-08-26 김현
95843     Re: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 2019-08-27 이경숙
95837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2| 2019-08-26 김현
95836 ★ 나에게 오라|1| 2019-08-26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