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4일 (목)
(녹)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나는 평화를 주러 온 것이 아니라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자유게시판

자작시 '인생은 어차피 그런 거'

스크랩 인쇄

변성재 [ajeonguard] 쪽지 캡슐

2019-09-17 ㅣ No.218709

인생은 어차피 그런 거

·

나도 살만큼 살았느니라. 랭보, 기형도보다는 오래 살았으니 성공한 게 아닐까. 40세가 넘어서는, 결혼해 자녀 낳고 오순도순 사는 평범한 가정을 엄청나게 부러워했지만 다 빈치, 뉴턴, 테슬라, 랭보, 고흐도 있지 않은가. 어차피 하나를 선택하면 다른 하나를 버려야 하는 것이 인생 아니더냐. 신부님, 주교님처럼 말이다. 밀알 하나가 희생해도 많은 열매를 맺는다고 한다.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76 0

추천 반대(1) 신고

인생,랭보,기형도,성공,결혼,가정,다빈치,뉴턴,테슬라,랭보,고흐,하나,선택,버려야,신부님,주교님,밀알,하나,희생,열매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218713 서 아프리카의 부두교와 가톨릭 2019-09-17 함만식
218710 영어타령 2019-09-17 변성재
218709 자작시 '인생은 어차피 그런 거' 2019-09-17 변성재
218708 사랑은 희생을 동반합니다. 2019-09-17 박윤식
218707 ★ 간절한 기도|1| 2019-09-17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