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 (수)
(백)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 기념일 지혜롭다는 자들에게는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셨습니다.

자유게시판

<파랑새 영혼의 그리움>

스크랩 인쇄

이도희 [edohyy] 쪽지 캡슐

2019-09-20 ㅣ No.218729

+ 찬미예수, 

 


 
<파랑새 영혼의 그리움> 
 
내쉼터 움막(西湖亭)숲속에서 누워서 쳐다본 숲속의 하늘 영상임. 
 
나병환자 였던 "韓何雲(본명 泰永)" 詩人의 "파랑새" 노래를 읊어 봄니다.
日帝强占期 북경대학 농업원 축산학과를 졸업하신 自然主義 作家. 1919년 함경남도 출생.  
 
<파랑새>
"나는 나는 죽어서 파랑새가 되어,
푸른 하늘 푸른 들(푸른숲) 날아다니며,
푸른 노래 푸른 울음 울어 예으리,
나는 나는 죽어서 파랑새 되리." 
 
그러나 내(西湖亭) 죽음후, 파랑새도 천당도 지옥도 원치않고, 영혼과 육신이 함께 영원히 사라지길 기원할 뿐입니다. 
 
~李도희/아오스딩 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27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