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2일 (수)
(녹) 연중 제19주간 수요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인생은?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10-22 ㅣ No.96275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 보면 비극이다.

어느 나무꾼이
산에 나무를 하러 갔습니다.
칡넝쿨을 거두려고 붙들었는데,

그것이 하필 그늘에서

 

자고 있던 호랑이 꼬리 였습니다.

잠자는 호랑이를 건드린
나무꾼은 깜짝 놀라 나무 위로 올라갔습니다.

화가 난 호랑이는 나무를 마구 흔들었습니다.

나무꾼은 놀라서 그만 손을 놓아 나무에서
추락했는데,

떨어진 곳이 호랑이 등 이었습니다.

이번에는 호랑이가 놀라
몸을 흔들었고, 나무꾼은 호랑이 등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습니다.

호랑이는 나무꾼을
떨어뜨리기 위하여 달리기 시작
했습니다.

나무꾼은 살기 위해서
사력을 다해 호랑이 등을 더 꽉 껴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농부가

 

무더운 여름에 밭에서 일하다가
이 광경을 보고는 불평을 합니다.

“나는 평생 땀 흘려 일 하면서 사는데,

 

어떤 놈은 팔자가 좋아서, 빈둥빈둥 놀면서

 

호랑이 등만 타고 다니는가?”

농부는 죽기 아니면 살기로,

 

호랑이 등을 붙들고 있는 나무꾼을 부러워

 

했습니다.

때로 남들을 보면 다 행복해 보이고,
나만 고생하는 것 같습니다.

나는 뜨거운 뙤약볕에서 일을 하고,

 

남들은 호랑이 등을 타고 신선 놀음을 하는

 

듯합니다.

그러나, 실상을 알고 보면
사람 사는 것이 거의 비슷합니다.

나와 똑같은 고민을 하고
나와 똑같은 외로움 속에 몸부림 칩니다.

남과 비교하면 다 내것이 작아 보인답니다.

나에게만 아픔이 있는 것이 아니라

 

실상을 들어가 보면 누구에게나 아픔이 있습니다.

비교해서 불행하지 말고
내게 있는 것으로 기뻐하고,

 

감사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은 희극처럼 살아도 짧은 시간입니다.
오늘도 기분좋게 사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옮긴 글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75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6277 ★ 전쟁도 미사 참례한 후에|1| 2019-10-22 장병찬
96276 로시니 말년의 걸작 '작은 장엄 미사'|1| 2019-10-22 이현주
96275 인생은? 2019-10-22 유웅열
96274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1| 2019-10-22 김현
96273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은 한사람에게라도 사랑을 받는 사람|1| 2019-10-22 김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