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1일 (수)
(자) 대림 제2주간 수요일 고생하는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신앙도서ㅣ출판물 가톨릭 신앙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가톨릭 관련 전문지식을 위한 게시판 입니다.

[가톨릭출판사] <오래된 대답>

스크랩 인쇄

가톨릭출판사 [cph] 쪽지 캡슐

2019-11-25 ㅣ No.845

오래된 대답

 

조규만 지음 | 284면

 

이병철 회장의 질문에 조규만 주교가 답하다

  삼성의 창업주 이병철 회장이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한 달 전, 천주교에 건넸던 스물네 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앞서 차동엽 신부가 이에 답했고, 그 뒤를 이어 유도그룹의 유영희 회장, 철학자 김용규 옹이 답했습니다. 그들의 대답을 관심 있게 지켜보았던 조규만 주교가 이제 오랜 시간 준비했던 자신의 대답을 독자들 앞에 내놓습니다.

  이번에 가톨릭출판사에서 펴낸 오래된 대답은 많은 교회 문헌과 성경 구절을 비롯하여 신학, 과학, 역사, 정치 등을 넘나드는 다양한 근거를 바탕으로 조규만 주교가 마련한 답안지입니다.  ‘신의 존재를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에서 지구의 종말은 언제 오는가?’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한 번쯤 떠올려 봤을 법하지만 막상 대답하기는 막막했던 질문에 답을 시도했습니다.

  이 책은 조규만 주교 특유의 시대를 읽는 통찰력과 유연한 시각을 깊이 있는 해석으로 담아냈습니다. 가톨릭 신자들에게는 신앙에 대해 새롭게 성찰하는 기회를, 신자가 아닌 사람들에게는 신과 인간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을 해결할 기회를 줄 것입니다.  또한 신과 천국의 존재를 머리로만 이해하려는 사람들에게 믿음과 사랑으로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각을 선사합니다.  우리가 앞으로 영적 성장을 이루는 데 이 책이 따뜻한 길잡이가 되어 줄 것입니다.

 

부활을 통한 영원한 생명은 인간의 어떤 과학적 기술로 이루어 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의 어떤 지혜로도 고안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의 어떤 노력으로도 쟁취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전능하신 하느님으로부터 선사되는 것입니다. 우리 인간은 그것을 은총으로 선사받을 뿐입니다. 그 은총을 건네받을 수 있는 손이 바로 믿음과 사랑입니다.

본문 중에서

 

복잡한 실타래를 차근히 풀어내는 유연한 시선, 친절한 해석

  ‘신은 우주 만물의 창조주라는데 무엇으로 증명할 수 있는가?’, ‘신이 인간을 사랑했다면, 왜 고통과 불행과 죽음을 주었는가?’, ‘인간이 죽은 후에 천국이나 지옥으로 간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이 책에 담긴 스물네 가지 질문 중에는 어느 하나 낯선 것이 없습니다. 누구나 막연하게나마 한 번쯤 떠올렸을 의문이며, 가톨릭 신자라면 주변 사람에게서 한 번쯤 들어 보았을 질문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신자라고 해도 막상 답을 하려고 하면 막막하기만 합니다.. 깊은 고뇌가 필요한 질문이며, 신과 인간에 대한 매우 근원적인 물음이기 때문입니다.

  《오래된 대답 의 저자 조규만 주교는 엉킨 실타래를 풀어내듯 차분하면서도 심도 있게 질문의 본질에 다가섭니다. 자칫 자신의 논리에 빠져 근거가 부족한 주장을 펼칠 가능성이 있는 질문임에도 평정을 유지하면서 다방면의 시각을 살피고 결국 하나의 현답을 이끌어 냅니다. 저자는 우리가 하느님을 보지 못하는 것은 하느님의 문제가 아니라, 시력에 의존하려는 우리의 태도 때문이며 하느님의 모습을 가리는 그리스도인의 악행 때문임을 깨우쳐 줍니다. 또한 고통이 없는 세상은 사람의 세상이 아니며, 고통이 있기에 사랑도 존재함을 알려 줍니다. 악인이 존재하는 것은 하느님께서 인간에게 자유 의지를 주셨기 때문이며, 자유로울 때만 진정한 사랑이 가능함을 따뜻한 어조로 알려 줍니다. 모든 대답에서 어려운 설명은 배제하고 친절한 해석으로 독자를 배려하였습니다. 저자의 애정 어린 대답을 통해 우리는 세상의 희망을 발견하고 하느님의 크신 사랑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누군가의 새로운 대답을 기다리는 오래된 대답

  스물네 가지 질문을 여는 각 장을 만날 때마다 궁금증으로 가득차고, 설레는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각 질문에 대한 답이 끝날 때에는 저자의 충실한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지고 마음이 희망으로 가득찰 것입니다.  여기에 그림 그리는 신부로 알려진 임의준 신부의 삽화가 따뜻함을 더했습니다.

  이 책의 제목 오래된 대답 은 오랜 준비 끝에 책을 펴낸 저자의 시간을 뜻하기도 하지만, 새로운 대답을 기다리는 희망의 의미 또한 담고 있습니다. 저자가 머리말에서 밝혔듯 이 질문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지닌 누군가가 또 다른 대답을 세상에 내놓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책을 읽은 후에 마음속에 묻혀 있던 질문에 대한 나름의 답을 찾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조규만 주교의 오래된 대답  을 오래도록 기억할 것입니다.

  한 숨에 읽기에도 부담 없지만 하나의 질문을 읽을 때마다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할애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한 번의 대답으로 끝나지 않을,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마음속에 또 다른 대답과 질문이 샘솟게 할 살아 있는 대답이기 때문입니다.

 

저의 답변은 이미 오래 전에 많은 신학자들과 교회 문헌이 밝혔던 것을 바탕으로 마련한 것입니다. 그리고 또한 저의 게으름 때문에 오랜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제목을 오래된 대답이라고 했습니다. 제가 모르는 답변의 글들이 있을 것이고, 또 앞으로 저의 답안지가 마음에 들지 않는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대답을 시도할 것입니다. 저는 그렇게 되기를 바랍니다.

                                                                                                                                                                                                                       ― 책을 펴내며중에서

 책 속으로

 

하느님은 당신이 창조하신 세상에서 당신이 창조주라는 흔적을 드러내십니다. 창조 자체가 그 증명입니다. 아름다운 그림은 그 화가가 훌륭한 화가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물론 그 그림에서 화가를 찾을 수는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창조한 작품 안에서 창조주 하느님을 찾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 흔적을 찾을 수는 있습니다. 그 흔적을 읽어 내는 것은 우리 눈에 달려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우리 마음에 달려 있는 것은 아닐까요?

                                                                                                                                    ― 52p '신은 우주 만물의 창조주라는데 무엇으로 증명할 수 있는가?' 중에서

 

생명을 택할 것인지, 죽음을 택할 것인지 우리에게도 선택할 수 있는 자유가 있습니다. 혹자는 이렇게 말할지 모릅니다. 애초부터 하느님께서 인간에게 죽음과 불행을 선택할 수 없도록 자유 의지를 주시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하느님이 인간에게 자유 의지를 준 까닭은 자유로운 상태일 때만 사랑이 진정한 사랑일 수 있기 때문이라 여깁니다.

92p '신은 왜 악인을 만들었는가?'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09 0

추천

조규만,오래된대답,가톨릭출판사,교리,신앙,24가지질문,조규만주교님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847 <신간> 루미의 사랑의 시|1| 2019-11-25 양재오
846 [가톨릭출판사] <위대한 사명> 2019-11-25 가톨릭출판사
845 [가톨릭출판사] <오래된 대답> 2019-11-25 가톨릭출판사
844 [가톨릭출판사] <유캣 성경> 2019-11-25 가톨릭출판사
843 『좋은 관계, 선택에서 시작한다』 - 건강한 가정을 위한 선택이론 2019-11-22 돈보스코미디어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