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
(녹)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지면 안식일일지라도 끌어내지 않겠느냐?

염수정 추기경 2020 신년 메시지

스크랩 인쇄

굿뉴스 [goodnews] 쪽지 캡슐

2019-12-31 ㅣ No.2254

2020년 신년 메시지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마태 5,3)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새해에 주님의 크신 은총을 받으시기를 빕니다. 우리는 꿈과 희망으로 2020년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올해 하느님께서 주시는 평화가 여러분과 가정에 늘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특별히 새해에 여러분이 바라는 모든 소망이 하느님의 뜻 안에서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지난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한 해를 마감했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모든 이를 구원으로 부르시는 하느님께 희망을 두고 행복으로 가는 지혜를 찾아야 합니다.
인간은 누구나 행복을 원합니다. 그런데 어떤 이는 행복이 아닌 것을 참 행복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그릇된 길로 탈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많은 것을 소유하고 높이 올라가려는 이기적인 욕심 때문에 오히려 진정한 행복을 잃어버립니다. 모든 일에 감사하고 가진 것을 다른 이와 나누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는다면 누구나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행복은 우리의 마음 안에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도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마태 5,3)라고 말씀하십니다.
가난한 삶이란 겸손한 자세로 세상에 애착을 갖지 않고 세상과 인간을 구원하시는 하느님께 온전히 의지하는 삶입니다. 사람들은 무언가를 소유해야 행복하다고 생각하는데, 예수님은 반대로 자신까지도 버려야 행복하다고 가르치십니다. 행복은 조건이 아니라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우리 사회가 조금 더 다른 이들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함께 공존하기를 바라시는 하느님의 뜻을 실현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우리가 착한 마음, 바른 마음, 아름다운 마음을 갖게 되면 우리의 세상은 그만큼 더 행복해질 것입니다.
새해에도 여러분이 바라는 모든 소망이 하느님의 뜻 안에서 큰 열매 맺기를 기도합니다.

 

2020년 1월 1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평양교구장 서리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

 



5,003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