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8일 (금)
(녹)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예수님과 함께 있던 여자들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들었다.

자유게시판

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스크랩 인쇄

주병순 [miser0018] 쪽지 캡슐

2020-01-19 ㅣ No.219406

 

 

연중 제2주일

2020년 1월 19일 주일 (녹)

 

오늘 전례

▦ 연중 제2주일인 오늘의 복음은 세례자 요한이 예수님을 보고 그분을

증언하는 장면을 전해 줍니다. 요한은 예수님을 “하느님의 어린양”이라

고 말합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세상의 죄를 없애시고 우리를 구원하시는 구세주

이십니다. 우리는 구원의 부르심을 받은 사람답게 합당한 삶을 살고 있

는지 자신의 삶을 살피며 이 미사에 참여합시다.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의 종이 어디에 희망을 두고 있는지를 노래한다(제

1독서). 바오로 사도는 코린토 신자들에게 인사하며 그들을 성도로 부르

심은 이들이라고 일컫는다(제2독서).

세례자 요한은 예수님을 바라보며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

양이시라고 증언한다(복음).

 

복음 환호송      요한 1,14.12 참조
◎ 알렐루야.
○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네. 그분은 당신을 받아들이는

    모든 이를 하느님의 자녀가 되게 하셨네.
◎ 알렐루야.

 

복음 <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9-34
    그때에 29 요한은 예수님께서 자기 쪽으로 오시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30 저분은, ‘내 뒤에

한 분이 오시는데, 내가 나기 전부터 계셨기에 나보다 앞서신 분이시다.’

하고 내가 전에 말한 분이시다.
31 나도 저분을 알지 못하였다. 내가 와서 물로 세례를 준 것은, 저분께서

이스라엘에 알려지시게 하려는 것이었다.” 32 요한은 또 증언하였다. “나

는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하늘에서 내려오시어 저분 위에 머무르시는 것을

보았다.
33 나도 저분을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물로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그분께서 나에게 일러 주셨다. ‘성령이 내려와 어떤 분 위에 머무르는 것을

네가 볼 터인데,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다.’ 34 과연 나

는 보았다. 그래서 저분이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내가 증언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339

 

해솟음달 강물 !

 

그리스도

예수님

 

은총의

생명수

 

솟는

발원지

 

마련

하시어

 

흘러

흘러

 

세상

모든

 

피조물

적시는

 

진리

정의

평화

 

푸른

하늘도

 

함께

잠겨

 

어디나

가까이 찾아듭니다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41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