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18일 (화)
(녹) 연중 제6주간 화요일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신앙도서ㅣ출판물 가톨릭 신앙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가톨릭 관련 전문지식을 위한 게시판 입니다.

[가톨릭출판사] 가시 속의 장미

스크랩 인쇄

가톨릭출판사 [cph] 쪽지 캡슐

2020-02-05 ㅣ No.880


가시 속의 장미
- 그리스도를 따르는 완덕의 길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 지음 |  강대인 옮김 | 12,000


하느님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는 길잡이

 

유혹은 누구에게나 찾아옵니다일상에서 생기는 예기치 못한 상황, 힘든 인간관계, 그 밖에 많은 이유들로 혼란스럽고 고통스러울 수 있습니다.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며 다시는 죄를 짓지 않겠다고 고해성사를 해도 부정적인 마음이 한순간에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하느님만 바라보고 살아가겠다고 약속했음에도 결국 그분과 점점 멀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신자들의 영성에 도움이 되고자 가시 속의 장미 그리스도를 따르는 완덕의 길이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은 최고의 영성 지도자로 꼽히는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조언을 모은 묵상집입니다. 성인은 평신도들이 쉽게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식을 제시함으로써 우리의 신심을 더욱 굳건히 하여 하느님께 다가가는 방법을 일러 줍니다.

 

오늘날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가톨릭 신자들이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살아가는 길을 밝혀 주는 분명한 길잡이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불행하게도 가톨릭 문화와 가톨릭 양심을 형성해 주는 경건한 신심의 위대한 관습을 많이 잃어버렸습니다

고행이나 극기, 신심과 수덕 생활에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그 아름다움이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작품에 담겨 있습니다.

 

머리말 중에서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그분이 보시기에

참 좋은 이가 되도록 돕는 묵상집

 

가시 속의 장미를 처음 접한 사람은 그저 좋은 말이 담긴 책이라고 생각하고 금세 흥미를 잃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책에 관한 평가가 여기서 그친다면 그 사람은 하느님을 향해 나아갈 기회를 놓치는 것일 수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가톨릭교회에서는 하느님을 향해 나아가는 길을 크게 세 단계로 보고 있습니다. 정화의 길, 조명의 길, 일치의 길이 그것입니다. 정화, 조명, 일치의 세 가지 길은 각각이 다른 길이 아닙니다. 정화를 계속해 나가며 조명의 길의 단계로 들어서고, 마침내는 하느님과 일치를 이루게 됩니다.  그렇지만 말로만 듣는다면 이해하기 힘들지도 모릅니다. 가시 속의 장미에는 이 세 단계가 자연스럽게 담겨 있습니다.  자연에 사계절이 있듯 영혼에도 사계절이 있으니 한 걸음씩 진실한 마음으로 정화하며 나아가자는 짧은 글로 시작하여 마음을 성찰하고 하느님과 하나 되어 현세의 모든 고통이 끝난 뒤의 묵상까지 물 흐르듯 다루고 있습니다.

저자는 영성을 실천하는 방법을 딱딱하고 어려운 말이 아니라 쉬운 말로 누구나 겪을 법한 일을 예시로 들어 설명합니다. ‘날마다 우리가 만나는 일꾼들이나 정원지기 같은 사람들이 주님일 수 있다.’, ‘이웃에 관해 불만이 생기면 언제나 처음 불만을 토해 냈던 것처럼 불만을 끊임없이 말한다. 그러한 사람들은 마음이 건강하지 못한 사람들이다.’, ‘선악과를 따 먹은 아담과 하와는 하지 말라는 일은 꼭 하고 싶어 하는 사람과 같다. 이는 바로 우리가 우리의 뜻대로 하느님을 섬기려고 하기 때문이다.’, 등의 이야기입니다. 이는 우리가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에서 자연스럽게 영성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해 주님이 보시기에 좋은 이가 되게 하고, 그분과 더욱 가까워지도록 이끌어 줍니다.

 

 

우리는 하라고 시키지 않은 일은 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같은 일이라도 하라고 시키면 거부합니다

수만 가지 달콤한 열매들 가운데서 하와는 자신에게 금지된 단 하나의 열매를 따 먹었습니다

그 열매를 따 먹으라고 허용하였다면, 분명히 하와는 따 먹지 않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하느님을 섬기고자 합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뜻이 아니라 우리의 뜻에 따라 하느님을 섬기려고 합니다.

 

본문 중에서

 

 

과거뿐 아니라 현재에도 신자들의 영성을 이끄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

 

가시 속의 장미저자인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은 신심 생활 입문으로도 유명합니다. 현대 영성의 아버지, 최고의 영적 지도자라고도 불리는 성인은 종교 개혁 직전에 활동한 분입니다. 종교적으로 어지러운 사회에서 많은 신자들이 주님을 떠났지만, 성인은 강론을 하고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다니며 지도하는 데 온 힘을 쏟았습니다. 바쁜 와중에도 따뜻한 마음으로 편지를 통해서 신자들의 질문에 하나하나 답을 해 영적인 조언을 주곤 했습니다. 부유하든, 가진 것이 많지 않든 누구든 차별하지 않았고 세상 안에서 집안일을 하든, 사회생활을 하든 모든 이에게 신심을 가르치고 싶다는 열망을 가졌기에 그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 성인의 노력으로 주님을 떠났던 신자 수만 명이 다시 주님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성인이 인도한 영성의 길은 신심 생활 입문, 가시 속의 장미, 신애론을 통해 그 시대 신자들뿐만 아니라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신심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겸허하게 일상의 집안일을 하려 할 때는 주님에 대한 사랑 때문에 병자를 찾아가 봉사하겠다는 열망을 가져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집안일은 기본적인 것이어서 이를 잘하지 못하면 다른 모든 일도 의심스러워집니다

분발하여 집안일을 해야 합니다. 집안일을 할 기회는 부족하지 않을 것입니다

집안일은 온전히 그대의 손안에 있는 일이며, 마땅히 해야 하는 일입니다.

앞에 있는 이 일들을 게을리하면서 집에서 멀리 떨어진 일이나 능력에 벗어나는 일을 하겠다는 열망은 쓸모가 없습니다.

 

본문 중에서 

 

나는 주님께 얼마나 다가갔을까?

 

천사는 베드로의 옆구리를 두드려 깨우면서,

빨리 일어나라.” 하고 말하였다.

─  사도 12,7 

짧은 글들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을 차분하게, 천천히 읽으며 깊이 묵상을 계속해 나가면, 한 권만 읽어도 단계별로 진행되는 주님께 나아가는 길을 모두 엿볼 수 있습니다. 책을 읽은 후 주일에, 성당에서뿐 아니라 평일에, 일상에서도 신앙인로서의 삶을 충실하게 살아냈는지 생각해 봅시다. 그리고 자신의 신심을 돌아보며 과연 내 영혼은 주님을 향해 깨어 있는지, 주님께 얼마나 다가갔는지 성찰해 봅시다.

 

도서 구입하러 가기 (클릭)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52 0

추천

그리스도, 하느님, 예수님, 성모님,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 장미, 가시, 고통, 신심, 유혹, 겸손, 정화, 조명, 일치, 묵상, 완덕, 성무일도, 기도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882 『생활성서 2020년 3월호』 꼰대를 넘어 통하는 세대 2020-02-13 생활성서사
881 <시선집> 하늘은 별로 가득차 있는데 2020-02-06 양재오
880 [가톨릭출판사] 가시 속의 장미 2020-02-05 가톨릭출판사
879 [바오로딸] 약속을 지키시는 아버지 2020-02-04 성바오로딸
877 가톨릭비타꼰 2월호 2020-01-30 도서출판가톨릭비타꼰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