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8일 (토)
(백)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믿음이 있으면 너희가 못할 일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쇼팽 : 야상곡 전곡듣기 Chopin : Nocturnes ,녹턴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0-06-29 ㅣ No.30698




 

 story (1035)  


녹턴’은 쇼팽이 17세기부터 사망 직전까지 생각날 때마다

써내려가던 일기와 더불어 작곡했던 곡으로 알려진다.

야상곡’에는 참 많은 것이 들어있어요.

쇼팽이 외로웠던 건 사실 같아요. 조국을 떠났고 몸도 아팠고 러브스토리도

성공적인 편은 아니었으니까요. 금전적으로도 여유롭지 않았고

조국은 전쟁을 치르고 있었죠. 인간이 겪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쓰라림을 음악에서 많이 표현하는 것 같아요.”  

 

그리곤 “때로는 쇼팽도 소리를 막 지를 때가 있다. ‘

야상곡’이라고 다 조용한 건 아니다”라며 “어떤 곡은 속에서부터 울분이 터지는 것을 느낄 수 있고

자기가 가질 수 없는 아름다움을 추구할 때도 있다.

쇼팽은 ‘녹턴’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각자 들으면서 상상하면 좋겠다”

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쇼팽의 ‘녹턴’이 말을 걸어오다 

쇼팽의 ‘야상곡’에 대해 설명이 필요할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항상 뭔가 새로운 것이 눈에 보여 몇십년 동안 작업을 끊임 없이 하게 되는 것 같아요.

‘녹턴’은 줄리어드 시절부터 연주했던 곡이죠. 참 훌륭한 곡인데 ‘

내가 아직까지 이해하지 못하는구나’ 할 때가 많았어요. 언젠가는 이곡을 제대로 연주해야겠다

늘 숙제로 남았었죠. 지금와서 이곡이 나한테 다가오면서 곡과 저의 대화가 시작된 것 같아요.”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61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