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3일 (수)
(백)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제자들을 보내셨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그리그(Grieg) : 솔베이지의 노래 (Solveig's Song)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0-08-05 ㅣ No.30780




앨범 코멘트(comment)(4428)


Solveig`s Song Peer Gynt

Suites Nos 2, Op.55

그리그 / 솔베이지의 노래

Edvard Hagerup Grieg 1843∼1907


소프라노

관현악

노르웨이의 작곡가 그리그의 모음곡중 하나.

오지않는 누군가를 기다릴때면 솔베이지 음율이 들린다.

뭐라 단정지어 말하면 그대로 굳어 버릴까

망설여 지는 그래서 더 애닮은 음율 ... 솔베이지

 

노르웨이 어느 산간마을에 가난한 농부 페르귄트가 살고 있었고

한 동네에 아름다운 소녀 솔베이지가 있었다.

둘은 사랑했고 결혼을 약속했다.

가난한 농부였던 페르귄트는 돈을 벌기위해 외국으로 간다.

갖은 고생 끝에 돈을 모아

고국으로 돌아오다가 국경에서 산적을 만난다.

 

돈은 다 빼앗기고 고생 끝에 겨우 고향으로 돌아오지만

어머니 오제는 이미 죽었다.

어머니가 살던 오두막에 도착해 문을 여니

어머니 대신 사랑하는 연인 솔베이지가

백발이 되어 다 늙어버린 노인 페르귄트를 맞는다.

병들고 지친 페르귄트는 솔베이지의 무릎에 머리를 누이고 눈을 감는다.

꿈에도 그리던 연인 페르귄트를 안고

 

'솔베이지의 노래'를 부르며...솔베이지 ... 그녀도 페르귄트를 따라간다.

솔베이지의 노래를 들으며 눈을 감는다.

나는 노르웨이 어느 오두막... 지는 노을 속에 앉아 있다.

또 하루가 가지만 기다리는 사람은 오늘도 오지 않는 것일까.

바람만 문 밖을 서성인다.

무성한 바람소리만 분주한 오두막 창가로 세월이 지고

그 세월 속에 여전히 페르귄트를 기다리며 백발이 성성해진 솔베이지가 된다.

약해진 무릎으로 세월이 머리를 눕히고

가만 그 세월을 내려다 보는 눈은 고즈넉하다.

 

솔베이지가 된 나를 살아있게 하는 것은 기다림이다.

솔베이지의 노래를 들으면 약속하지 않은 기다림에 갈증이 난다.

자꾸 창께로 눈을 돌리고 마음은 먼저 창가를 넘어

길없는 길을 걸어 간다.

기다림은 외로움이다.

기다림은 쓸쓸함이다.

기다림은 또 희망이다.

앉은 자리에 백발이 성성하더라도 끝끝내 기다리면 만나지리라..

 

때론 애닮은 음율...

솔베이지의 가락에 젖어 백발이 된 세월곁에서 함께 늙어 본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94 3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