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
(녹)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지면 안식일일지라도 끌어내지 않겠느냐?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하느님의 숨

스크랩 인쇄

강헌모 [kanghmo7] 쪽지 캡슐

2020-09-21 ㅣ No.97956

 
 하느님의 숨  
  [기도와 묵상] 46530 별이된 아이 님 글
 
 




[하느님의 숨]


 
  
오늘 내가 살아있는 그리스도로서 살아간다고 하는 
것은 예수님을 가득 채웠던 바로 그 똑같은 영으로 
채워지는 것을 뜻한다. 

예수님과 당신 아버지께서는 같은 영이요 숨인 
성령을 함께 호흡하셨다. 성령이야말로 예수님과 
아버지의 완전한 일치요 통교였다.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다(요한 14,10).”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요한 10,30).”라고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셨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고자하셨던 것이 
바로 이 완전한 일치였던 것이다. 
이는 성령의 은총이다. 

영적인 삶을 산다는 것은 예수님께서 아버지와 
하나이셨던 바와 동일한 일치를 사는 것을 뜻하고, 
그렇게 하여 이 세상에 하느님을 현존하시게끔 
하는 것이다. 



[헨리 나우웬]

                                              출처 : 영원에서 영원으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59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7958 부부는 이런 거랍니다 2020-09-21 김현
97957 아내의 따뜻한 격려|1| 2020-09-21 강헌모
97956 하느님의 숨|1| 2020-09-21 강헌모
97955 ★ 나는 예수님의 어머니요 너희의 어머니인 마리아이다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 ...|1| 2020-09-21 장병찬
97954 일곱 번, 일흔 일곱 번|1| 2020-09-20 김학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