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
(녹)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지면 안식일일지라도 끌어내지 않겠느냐?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아내의 따뜻한 격려

스크랩 인쇄

강헌모 [kanghmo7] 쪽지 캡슐

2020-09-21 ㅣ No.97957

아내의 따뜻한 격려

 




열심히 일하던 세무서 직원이 갑자기 직장에서
해고되어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그는 원래 작가가 되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이었지만
결혼을 하여 한 가정의 가장이 되어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열심히 일하던 사람이라
그 충격은 더욱 컸습니다.

남자는 너무 많은 걱정에 수심이 가득한
얼굴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직장을 잃었다는 사실을 아내에게 말하는 것이
너무나 부끄러웠습니다.

그런 남자의 아내는 근심이 가득한
남편의 얼굴을 보고 부드럽고 편안하게
물어보았습니다.

"당신의 표정을 보니 큰 고민이 있는 것 같네요.
당신 혼자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면 저는
몇 배나 더 힘들고 괴로움을 느껴요.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저를 위해서라도
말해 줄 수 있나요?"

아내의 말에 남자는 실직한 사실을 말했습니다.
말을 마친 남자는 고개를 수그렸지만
아내는 여전히 온화하게 웃으며 남편 앞에
펜과 잉크를 가져다주었습니다.

"당신은 그동안 가정을 위해 열심히 일하느라
너무 바빠서 글을 쓰지 못했어요.
지금부터는 마음 놓고 쓰고 싶은 글을 쓰세요.
당신의 재능이라면 훌륭한 작품을
남길 수 있어요."

이렇게 자신의 글을 쓸 수 있게 된 남자는
미국의 소설가 '너대니얼 호손'입니다.
세계적인 명작으로 칭송받는 소설 '주홍글씨'는
그의 노력과 재능뿐만 아니라, 아내 소피아의
현명한 이해와 응원 덕분에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믿고 배려하고 아끼는 마음
그리고 갑작스러운 시련에 주저앉지 않고
오히려 그 시련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여기며
함께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합니다.

특히 사랑이 담긴 따뜻한 격려는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을 만큼
큰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절망하지 마라.
종종 열쇠 꾸러미의 마지막 열쇠가 자물쇠를 연다.
– 필립 체스터필드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09 1

추천 반대(1)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7959 어느 여인의 삶과 인생 2020-09-21 김현
97958 부부는 이런 거랍니다 2020-09-21 김현
97957 아내의 따뜻한 격려|1| 2020-09-21 강헌모
97956 하느님의 숨|1| 2020-09-21 강헌모
97955 ★ 나는 예수님의 어머니요 너희의 어머니인 마리아이다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 ...|1| 2020-09-21 장병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