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7일 (수)
(녹)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자유게시판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스크랩 인쇄

박희찬 [andreaphc] 쪽지 캡슐

2020-09-30 ㅣ No.221022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으로, 

금년의 불청객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 CORONA VIRUS 극복에  一助가 되기를,,,! 

 

지난 2012년 8월 중순, 직원들의 권유와 성화에 못 이겨, 큰 맘 먹고 배달겨레의 聖山 白頭山 천문봉 상상봉아래 하늘빛 큰 호수 우리 민족의 聖池, 天池를 굽어보며 황홀감을 감출 수가 없었는데, 백두산 순례길은 우선 연길에 짐을 풀고 시장기를 채우며 먹던 豆滿江 가에서 농사한 콩으로 만든 두부와 목이버섯은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연하고 부드럽고 고소한 일미였다. 

 

젊은 날 큰 사찰에서 다년간 수도하며 익힌 이삼스님의 두부 솜씨는 가히 연길, 백산 지역의 두부에 비길만한 명품이다. 어제 이 못난이가 한가위를 잘 지내도록, 스님은 일품 두부를 손수 만드시어, 이상복 원장님과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 훼방꾼을 제치고, 용문산 줄기에서 뻗어나온 곡수리 우두산 앞산길 자락 공소 성당에까지 가지고 오셨다. 사전에 아무 연락도 없었는데 식복이 많은 김동원 신부가 어떻게 알고서 선교사 후보를 한명 데리고 동시에 들어닥쳤다. 이삼 스님 친히 손수 만드신 두부는 부드럽고 연하여, 80 세 이상된 노인들이나 먹을 권리와 자격이 있는데, 그냥 자리를 같이하도록 하였다.

 

금년 한가위를 맞아 세계 인류를 위협하는 中共 武漢邑 惡性 肺炎의 세계적인 難局을 극복하는데 이보다 더 힘있는 고요한 명물이 또 어디 있으랴 ! 白頭山 天池에서 발원한 豆滿江 天水를 실뿌리로 빨아들이며 마시고 자라서 결실한 콩으로 빚은 백산 연길 지역의 두부는 성산을 찾아온 객들의  발걸음을 붙드는 힘을 가진 두부다. 천여년 전 白頭山에 화산이 폭발하여 요하의 동남쪽은 화산재가 깊히 쌓인데다가 오랜 세월 억수같이 퍼붓는 장마 물로 굵은 돌들은 밑으로 갈아앉고, 화산재는 앙금처럼  지표를 이루어, 각종 광물질 영양소를 품고 있어서, 두만강 가의 농경지는 비옥하다. 그곳 주민들이 경작하는 콩과 옥수수는 특미를 내뿜고 있다.

 

그런데 이삼 스님 친히 손수 만드시는 두부는 연길시나 백산시 지역의 두부처럼 연하고 부드럽다. 모기 버섯과 함께 잘 어울리는 한가위 계절의 음식이 아닐 수 없다. 다시 한번 스님께 감사를 드리며, 후학들에게  무형문화재 특기 퉁소나 국학 악기 연주 뿐 아니라, 두만강 가의 두부 제조도 그 비법을 전수시켜 주시기를 부탁드리자 !

 

한가위에 하느님의 축복이 내리시기를 빕니다 ! 

 

20200927_151752(3).jpg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20200927_151831(3).jpg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20200927_151836(5).jpg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20200927_151733(1).jpg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20200927_151735(2).jpg

한가위에 맛보는 이삼 스님의 두부 맛이 중공 무한읍 악성 폐렴을 극복하는데  一助가 되어,,,!(2020.09.27)

 

 

이상복 전 광주시 문화원장님과 이삼 스님 일행 변몬시뇰 예방(2020.03.11)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Msgr. Peter Byon 로고

 

  •  유튜브 바로가기
  • Gallery
  • VlDEO
  • E-BOOK
  • WIND BELL
  •  

      www.변기영몬시뇰사랑방.kr  또는  www.msgr-byon.org     www.msgrpeterbyon.org 의 알림,기별, 시문에서 퍼온 글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449 0

    추천 반대(2)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