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7일 (수)
(녹)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자유게시판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

스크랩 인쇄

박희찬 [andreaphc] 쪽지 캡슐

2021-02-04 ㅣ No.221922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년 2월 4일 목요일 아침>

 

이른 새벽부터 공소성당 앞마당에서 제설작업하는 송풍기 소리가 요란하게 들려온다. 柳閑堂權氏紀念天學房 아랫 집에서 노모를 모시고 사는 곡수리 효자 미카엘 최민성 군이 고맙고 신통하게도 아직도 컴컴한 이른 아침 6시부터 공소 성당 마당과 오르막 길 2백 여 미터의 눈을 치워주려고 일찍 와서 설 눈을 날리고 있다. 

 

겨울 내내 눈만 내리면 한번도 빠짐없이 이른 새벽부터 와서 눈을 치워준다. 진복 8단을 열번이나 넘긴 늙고 낡은 주름진 손으로 나는 [외상커피 그늘막] 느티나무 아래 야외 전자 보온 물통에서 지하 100m에서 3단계 수미터씩 되는 두꺼운 시루떡 바위층들을 뚫고 끌어올린 석간수로 연옥 불처럼 뜨겁게 데운 물에 끓인 커피를 타서, 눈쌓인 마당에서 최군과 함께 싸리비와 송풍기를 잡고 한잔씩 한다. 마시는 커피 맛과 아울러 영하 10도 이하의 한데에서 설중에 커피 마시는 멋이 어떤지를 누가 알랴 ! 일품이다 ! 

 

동산의 아름들이 잣나무 사이로 돋는 해가 솟아오르기 시작하는 이른 새벽 낮은 하늘에는 벌써 재작년(2019) 성탄절에 설치한 [성탄절 별] 빛이 아직도 사라지기 싫어서 가지 않고, 남아서 설경을 비추며 우리와 함께 가려고 하고 있다! 하늘과 땅을 가득 채우며 밝히는 아침햇살이 불과 사방 1m의 작은 별빛 가는 철근에 달린 반짝이를 무시하지 않고, 그대로 살려 두는 것이 고맙다.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38분) 영하 10도 이하의 날씨에서 힌눈을 치우는 늙은 사제의 흰 얼굴을, 흰눈은 아주 조용히 불그레한 홍안소년 얼굴로 만들고 있다.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21분)

동산의 아름들이 잣나무 사이로 돋는 해가 솟아오르기 시작하는 이른 새벽 낮은 하늘에는 벌써 재작년(2019) 성탄절에 설치한 [성탄절 별] 빛이 아직도 사라지기 싫어서 가지 않고, 남아서 설경을 비추며 우리와 함께 가려고 하고 있다! 하늘과 땅을 가득 채우며 밝히는 아침햇살이 불과 사방 1m의 작은 별빛 가는 철근에 달린 반짝이를 무시하지 않고, 그대로 살려 두는 것이 고맙다.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23분)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01.02.04. 오전 7시 24분)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01.02.04. 오전 7시 30분, 고로사 자료실장)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33분, 변몬시뇰)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34분, 변몬시뇰과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01.02.04. 오전 7시 35분, 변몬시뇰과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38분, 변몬시뇰) 흰눈도 늙은 사제의 힌 얼굴을 아주 조용히 불그레한 홍안소년 얼굴로 만들고 있다.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39분, 변몬시뇰)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40분, 제설작업하는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43분, 제설작업하는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45분, 제설작업하는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45분) 영하 10도 이하의 추운 날씨에서 흰눈을 치우며 바라보다가 자동차 안에 들어와서 보노라면, 눈은 흰 얼굴을 눈처럼 더욱 희게 만들지 않고, 이 늙은 사제의 흰 얼굴을 아주 조용히 불그레한 홍안소년 얼굴로 만들고 있다.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53분, 제설작업하는 최민성 미카엘)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9시 03분)  지난 해 11월과 12월에 축조한 산사태 방지용 돌망태 축조물이 간 밤에 내린 눈에 혹시라도 무너지지

않았나 하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제일 먼저 와서 보는 늙은 상머슴의 마음을 망태 속의 돌들은 알고 있는지 ?!


[2021년 설 눈]이 제법 많이 내린 곡수리 공소 성당의 [해돋이 성탄 별] 아래서,,,.(2021.02.04. 오전 7시 22분). 아래마당 안전을 위한 조경석 축조공사는 천상 날도 풀리고, 우선 주머니 사정이 풀려야 할텐데,,,!  

-Msgr. Byon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Msgr. Peter Byon 로고

 

  •  유튜브 바로가기
  • Gallery
  • VlDEO
  • E-BOOK
  • WIND BELL
  •  

      www.변기영몬시뇰사랑방.kr  또는  www.msgr-byon.org     www.msgrpeterbyon.org 의 알림.기별.시문에서 퍼온 글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940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