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20일 (토)
(백)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기념일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 성음악 》 알레그리Allegri - 미쎄레레Miserere mei, Deus(주여 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1-10-02 ㅣ No.31788

                                                                   

                                                                                 

                                                                           #1  Miserere mei, Deus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르네상스 전성기의 작곡가인 그 리는 오직 하나의 작품, 

 

                즉 로마의 성 베드로 성당에서 거행되는 성주간 예절 때, 전례예절의 한 파트에서 노래하
                                     려는 교황 합창단을 위하여 작곡한 미쎄레레로 그 불멸의 명성을 획득했다

                                       시편 51편을 노래한 이곡은 모든 교회음악 작품 가운데서
                                                                       가장 사랑받는 작품의 하나이다

                                          다성부의(polyphonic) 장식 가운데서, 고음부 독창(solo treble)은 마치
                         천상(天上)에 오르기라도 하듯이 다섯 차례나 높은 도 (high C)까지 치솟아 오른다
.
               미쎄레레의 악보는 1770년 영국의 음악학자 챨스 버니를 통해 교황청의 다른 악보들과 함
                                                                                                께 세상에 처음 소개되어 알려졌다

                      이 곡이 신비로운 느낌을 주는 것은 바로 솔로그룹의 노래 때문일 것이다. 솔로그룹은
                  려하지 않은 화성적 찬트에 이어 다성적 선율을 노래하고 다시 다성적 찬트에 이어 다성
                            적 선율을 부르는데, 이 부분에서 제1소프라노는 솔에 이어 높은음 C를 노래한다
 
                이러한 음악을 그리스도의 수난을 생각하며 완전한 어둠 속에서 들었을 때의
                                                   감응이란 필설로는 형용하기 어려울 뿐이다.....)

                 먼저 정통적인 방식으로 노래하고 있는 교회 성가대들의 노래와 최근에 등장한 탈리스 스
                  콜라스나 식스틴스의 연주와 같은 고음악 전문 연주단체의 노래가 있다. -2018.3.7. K.. -

#2 
그레고리 알레그리의 Miserere mei, Deus. "주여 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시스티나 성당에서 중요한 카톨릭 행사가 있을때
공연되던 곡으로 악보가 유출되는 것을

한때는 교황청에서 막아야 했을만큼 신비롭고 성스러운 곡으로 알려졌죠.
(듣고 싶고 체험하고 싶으면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으로 순례 여행오라는 교황의 메시지겠죠.) 

모짜르트가 한번 듣고 악보로 재현했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는 곡입니다.

이 유출본이 영국에서 역사가 찰스 버나비에게 전달되었고
19세기 멘델스존과 리스트에 의해 편곡되었습니다.
그리고 전해지는 현재의 아카펠라 형식으로 고착되었습니다.2019.10.17. K.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49 4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