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 (금)
(녹)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튼튼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다.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사랑 : 마음으로 보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10-18 ㅣ No.150414

 

사랑 : 마음으로 보라.

사랑을 실천하라는 것이다.

강요하거나 구속하는

사랑이 아니다.

자연스럽게 흘러넘치는

사랑을 하라는 것이다.

애착과 집착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상대를 인정하고

그가,그녀가 성장하기를

기다리라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사랑의 심연으로

침잠하라고 한다.

그 곳에 하느님의 사랑이 있다.

하느님의 사랑을 깨닫게 되면

인간의 사랑에 집착하지 않을 수 있고,

사랑을 자유롭게 놓아줄 수 있게 된다.

-안셀름/삶의기술중에서-

상대가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행동할 때

상대를 수용하고 비로소

받아들일 수 있다고 하면

아무도 사랑할 수 없습니다.

상대를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기다리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사랑은 어떤 조건을 강요하여

구속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되면 조건을 사랑하는 것이지

세상에 유일무이한 인격을

수용하고 사랑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은 자유 안에서 편안히

숨 쉬도록 배려하는 것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93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