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7일 (수)
(녹)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내가 후하다고 해서 시기하는 것이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다_이수철 프란치스코 신부님

스크랩 인쇄

최원석 [wsjesus] 쪽지 캡슐

2022-06-12 ㅣ No.155640

하느님은 사랑이시다

 

-삼위일체 하느님 예찬禮讚-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하느님은 아름다움이십니다. 사랑할 때 아름답습니다. 하느님 사랑은 아름다움으로 표현되기 마련입니다. 주변의 온갖 아름다움을 통해 사랑이신 하느님을 만납니다. 오늘 지금 여기가 하느님 계신 아름다운 천국이 됩니다. 휴가를 접은 지 참 오래됐습니다. 세상 떠나면 아름다운 하느님 계신 곳에서 영원한 휴가일 것을 생각하면 내심 기다려지기도 합니다. 지상에서의 아까운 시간들 휴가로 보내고 싶지 않습니다. 

 

아름답고 사랑스런 예수성심성월 6월, 첫주 성령강림대축에 이어 둘째 주는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입니다. 이 모든 대축일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하느님은 사랑이시다”로 압축 요약됩니다. 하느님의 사랑을 그대로 드러내는 우리 가톨릭 교회의 아름다운 전례가 참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 

 

전례의 아름다움은 그대로 하느님의 아름다움을 반영합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미사전례를 사랑합니다. 어제 성가연습시간후부터 계속되는 기쁨의 원인이 뭣인가 했더니 바로 삼위일체 하느님 대축일을 앞둔 기쁨이었습니다. 이 하느님이 좋아 수도생활을 택했고, 지금도 이 마음은 변함이 없습니다. 오히려 날로 깊어가는 그분께 대한 사랑입니다. 문득 떠오르는 시편이 있습니다.

 

“행복하여라, 축제의 기쁨을 아는 백성!

 주님, 그들은 당신 얼굴 그 빛 속을 걷나이다.

 그들은 날마다 당신 이름으로 기뻐하고,

 당신 정의로 힘차게 일어서나이다.”(시편89,16-17)

 

얼마나 좋습니까! 그대로 미사축제를 사랑하는 우리 가톨릭 교회 신자들을 지칭합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느님을 닮아 사랑이 됩니다. 하느님의 모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의 본질은 사랑입니다. 허무나 무지가 아닌 사랑입니다. 참으로 사랑이 인간의 본질임을 잊고 허무와 무지의 어둠속에 안타까이 방황하는 뭇 사람들입니다. 아침 시간경 전례중 초대송 후렴과 찬미가는 얼마나 고무적이고 아름다웠던지요!

 

“삼위에 일체이시고 일체에 삼위이신 참된 하느님께 어서 와 조배드리세.”

 

“영원한 천사성인들 성부와 말씀이신 독생성자와 

 거룩한 숨결이신 성령삼위를 한분의 주님으로 고백하도다.

 

 성삼의 그신비는 깊고도 깊어 누구도 알아들을 길이 없으나

 하늘의 시민들은 성삼뵈옵고 드높이 노래하며 기뻐하도다.”

 

어제 곧 출간될 “사랑하는 것과 사랑받는 것(To Iove and Be Loved)”이란 저자의 인터뷰 기사가 참 감동적이었습니다. 인도 캘커타의 성녀 마더 데레사에 관한 전기로 오랫동안 성녀를 알았던 저자입니다. 감동적인 내용을 나눕니다.

 

“그녀는 성인이 되었다. 그녀의 인간성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 바로 그 인간성으로 인해서 말이다. 그녀의 용기, 단호함, 유머 감각, 그녀는 실로 살과 피를 지닌 살아있는 인간이었다. 때로 우리는 우리의 성인들을 그들의 인간성이 배제된 플라스틱 형상으로 만든다. 아니다. 성녀 마더 데레사는 웃는 것을 사랑했다. 화도 냈다. 초콜렛을 사랑했다. 너도 알다시피 울기도 했다. 그녀는 완전히 인간이었다. 바로 그것이 그녀를 아름답게 만들었다. 나는 하느님의 은총이 그녀를 통해 참 잘 작용했음을 느낀다. 바로 그것이 많은 사람들이 그녀에게 끌리는 이유이다.”

 

“그녀가 방에 들어왔을 때 생명과 힘으로 가득한 소녀같았다. 그녀는 내가 지니지 않은 모든 것이었다. 그녀는 집중했고, 희망에 넘쳤고, 예수 그리스도와 사랑에 빠져 있었다. 그녀는 ‘가난한 이들은 인류의 희망이자 구원이다.’라고 말했다. ‘우리가 가난한 이들을 복음화하는 것이 아니라 가난한 이들이 우리를 복음화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가공할 외로움을 영적가난으로 꼽았다. 그녀는 ‘모든 인간의 기본적 욕구는 사랑하는 것과 사랑받는 것’이라 말했다. 사람은 먹을 것을 지녔어도 사랑에, 환영에, 인정에, 수용에, 관대함에, 용서에 굶주릴 수 있다. 

 

그녀는 실제 세상에 살면서도 아버지의 영원한 사랑을 살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녀는 실로 어머니였고 가장 아름다운 방법으로 모성애를 표현했다. 그녀의 직업은 사랑하는 것이었다. 카톨릭인들은 더욱 가톨릭이 되게 하고, 무슬림은 더욱 무슬림이 되게 했고 그들을 하느님께 맡겼다. 그녀는 단지 하느님의 자녀들로서 그들을 알았고 사랑했다. 

 

그녀의 삶의 중심에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사랑, 성체성사에 대한 사랑, 복되신 어머니와의 연대감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을 위한 삶이 아니곤 무가치하다 말했다. 그녀는 처녀였고 어머니였다. 마리아이후 가장 마리아를 닮은 분이셨다. 그녀는 도대체 두려움이 없는 분이셨다. 그녀는 그가 세상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느님은 나를 ‘성공적이 되라(to be successful)’부르신 것이 아니라, ‘충실하라(to be faithful)’고 부르셨다.”

 

삼위일체 대축일을 앞둔 참 귀한 감동적인 선물이라 길다 싶지만 나눴습니다. 정말 삼위일체 하느님 사랑을 많이도 닮은 성녀 마더 데레사입니다. 어제 가톨릭 신문 삼위일체 대축일 특집기사와 강론도 읽었지만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아무것도 잡히는 것이 없었습니다. 왜 이렇게 쉽고도 중요한 삼위일체 하느님을 어렵게 설명하는 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온통 하느님 충만한 사랑안에 살고 있다는 신비체험의 고백이 삼위일체 하느님입니다. 삼위일체 사랑의 하느님을 이론이나 교리로 이해하려니 그리도 힘든 것입니다. 사랑의 신비가, 사랑의 관상가의 마음에는 즉시 와닿는 사랑의 체험이 삼위일체 하느님입니다.

 

모두의 눈높이에 맞게 모두에게 활짝 열린 하느님이란 고백입니다. 성령의 사랑안에서 성자 예수님과 함께 성부 하느님을 향한 여정중의 우리들이란 고백입니다. 삼위일체 하느님으로 당신 사랑을 활짝 모두에게 개방하신 것입니다. 삼위일체 공동체 하느님이요, 참으로 공동체 안에는, 우리 하나하나에는 일치의 모범이자 원천으로 삼위일체 하느님이 현존하십니다. 참으로 우리에게 생명을 주는 성부 하느님의 사랑이요,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성자 예수님의 사랑이요, 우리를 일치에로 이끄는 성령의 사랑임을 깨닫습니다.

 

성부 하느님의 위업을 노래한 화답송 시편은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바로 우리 성부 하느님의 진면목입니다.

 

“우러러 당신 손가락으로 빚으신 하늘하며, 

 굳건히 세우신 달과 별들을 바라보나이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 주시나이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돌보아 주시나이까?

 

 천사보다는 조금 못하게 만드셨어도,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주셨나이다.

 당신 손으로 지으신 작품들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 발아래 두셨나이다.”(시편8,4-7)

 

바로 성부 하느님 아버지는 이런 분입니다. 이어지는 제1독서 잠언의 말씀은 성자 예수님의 모습이고, 하느님의 자녀이자 예수님의 형제인 우리 원래의 순수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참으로 예수님을 닮은 예닮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수록 삼위일체 하느님과 사랑의 일치도 날로 깊어질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그 옛날 모든 일을 하시기 전에, 당신의 첫 작품으로 나를 지으셨다. 나는 한처음 세상이 시작되기 전에, 영원에서부터 모습이 갖추어졌다. 그분께서 땅의 기초를 놓으실 때, 나는 그분 곁에서 사랑받는 아이였다. 나는 날마다 그분께 즐거움이었고, 언제나 그분 앞에서 뛰놀았다. 나는 그분께서 지으신 땅 위에서 뛰놀며, 사람들을 내 기쁨으로 삼았다.”

 

그대로 하느님의 지혜이자 진리이신, 하느님의 아드님 성자 예수님의 육성 고백을 듣는 듯 합니다. 그대로 평생 주님이자 스승이자 도반이신 예수님과 함께 살아가는 우리 본래의 천지무구天眞無垢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오늘 지금 여기의 지상에서도 이렇게 사시기 바랍니다.

 

성령을 통해 우리 안에 주어지는 사랑이 참으로 우리를 백절불굴의 사람으로, 언제 어디서나 기쁨과 희망 충만한 삶을 살게 합니다. 바오로 사도의 말씀이 퍽이나 고무적이고 감동적이라 힘을 줍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영광에 참여하리라는 희망을 자랑으로 여깁니다. 우리는 환난도 자랑으로 여깁니다.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수양을, 수양은 희망을 자아냅니다. 희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받은 성령을 통하여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 안에 부어졌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평생 자랑으로 여길바 우리 마음 안에 성령을 통해 부어진 하느님의 사랑이요, 그대로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실현됩니다. 오늘 복음은 완전히 삼위일체 하느님의 정체를 보여줍니다. 얼마나 하나로 깊이 결속되어 있는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일체 하느님이신지 깨닫게 됩니다.

 

“그분 곧 진리의 영께서 오시면 너희를 모든 진리 안으로 이끌어 주실 것이다. 그분 성령께서 나를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나에게서 받아 너희에게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 가지고 계신 것은 모두 나의 것이다. 성부-성자-성령-우리로 자연스럽게 하나로 연결됨을 봅니다. 아, 이 모두가 체험적 사랑의 고백입니다.

 

오늘 하느님은 당신 사랑을 삼위일체 하느님으로 모두의 눈높이에 처지에 맞게 모두에게 활짝 개방하셨습니다. 참으로 우리 모두가 삼위일체 하느님의 충만한 사랑중에 살고 있음을 체험하시기 바랍니다. 성호경 기도를 바칠 때 마다 ‘십자(+)’ 성호를 전존재에 깊이 각인하며 삼위일체 하느님과의 일치 은총을 간절히 청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호흡에 맞춰 “오소서, 주 하느님”-“오소서, 주 예수님”-“오소서, 주 성령님” 끊임없이 기도로 바치시기 바랍니다. 삼위일체 하느님을 호흡하며 살게 하는 기도의 은총입니다. 주님은 이 지극히 거룩한 삼위일체 대축일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이렇게 살도록 도와 주십니다. 끝으로 제 “평생 소원” 기도문중 일부 내용으로 강론을 마칩니다.

 

“오소서,

주 하느님!

 

오소서

주 예수님!

 

오소서

주 성령님!

 

당신이 되게 하소서

 

당신의 믿음이

당신의 희망이 

당신의 사랑이

당신의 신망애信望愛가 되게 하소서

 

당신의 진리가

당신의 선이

당신의 아름다움이

당신의 진선미眞善美가 되게 하소서

 

제가

하느님이

예수님이

성령님이 될 때

 

전인적 치유가

온전한 참나眞我의 구원이 이뤄지겠나이다

제 소원

단 하나 이것뿐이옵니다

 

오, 주님!

일편단심一片丹心 당신만을 사랑하나이다

하느님은 영원토록 영광과 찬미를 받으시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019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