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8일 (월)
(녹)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주님,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어머니의 편지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09-18 ㅣ No.96001

 

어머니의 편지  

아들아, 보아라.
나는 원체 배우지 못했다.
 

호미 잡는 것보다
글 쓰는 것이 천만 배 고되다.

그리 알고,
서툴게 썼더라도
너는 새겨서 읽으면 된다.

내 유품을 뒤적여 네가 이 편지를
수습할 때면 나는 이미 다른
세상에 가 있을 것이다.

서러워 할 일도
가슴 칠 일도 아니다.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왔을 뿐이다.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닌 것도 있다.
 

살려서 간직하는 건 산 사람의 몫이다.
그러니 무엇을 슬퍼한단 말이냐.

나는 옛날 사람이라
주어진 대로 살았다.
 

마음대로라는 게
애당초 없는 줄로 알고 살았다.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우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양 좋았다.

깨꽃은 얼마냐 예쁘더냐,
양파 꽃은 얼마나 환하더냐.
나는 도라지 씨를 뿌리며 넘치게 뿌렸다. 

 

그 자태 고운 도라지꽃들이
무리지어 넘실거릴 때
내게는 그곳이 극락이었다.
 

나는 뿌리고 기르고 거두었으니
이것으로 족하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15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6004 살아 온 세월은 아름다웠다|1| 2019-09-19 김현
96003 ★ 행복한 사람이란|1| 2019-09-19 장병찬
96001 어머니의 편지|2| 2019-09-18 유웅열
96000 아내가 마련한 다른 여자와의 데이트|3| 2019-09-18 김현
95999 박 근혜 2019-09-18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