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9일 (금)
(홍)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어머니의 편지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09-18 ㅣ No.96001

 

어머니의 편지  

아들아, 보아라.
나는 원체 배우지 못했다.
 

호미 잡는 것보다
글 쓰는 것이 천만 배 고되다.

그리 알고,
서툴게 썼더라도
너는 새겨서 읽으면 된다.

내 유품을 뒤적여 네가 이 편지를
수습할 때면 나는 이미 다른
세상에 가 있을 것이다.

서러워 할 일도
가슴 칠 일도 아니다.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왔을 뿐이다.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닌 것도 있다.
 

살려서 간직하는 건 산 사람의 몫이다.
그러니 무엇을 슬퍼한단 말이냐.

나는 옛날 사람이라
주어진 대로 살았다.
 

마음대로라는 게
애당초 없는 줄로 알고 살았다.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우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양 좋았다.

깨꽃은 얼마냐 예쁘더냐,
양파 꽃은 얼마나 환하더냐.
나는 도라지 씨를 뿌리며 넘치게 뿌렸다. 

 

그 자태 고운 도라지꽃들이
무리지어 넘실거릴 때
내게는 그곳이 극락이었다.
 

나는 뿌리고 기르고 거두었으니
이것으로 족하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04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6004 살아 온 세월은 아름다웠다|1| 2019-09-19 김현
96003 ★ 행복한 사람이란|1| 2019-09-19 장병찬
96001 어머니의 편지|2| 2019-09-18 유웅열
96000 아내가 마련한 다른 여자와의 데이트|3| 2019-09-18 김현
95999 박 근혜 2019-09-18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