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3일 (토)
(녹) 연중 제33주간 토요일 하느님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어느 선술집에 걸려있는 글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9-21 ㅣ No.96023

 

 

 

 

 

어느 선술집에 걸려있는 글


친구야,
이쁜 자식도
어릴 때가 좋고

마누라도
몸이 튼튼하고 마음이 즐거울
때가 부부 아니냐.


형제간도
어릴 때가 좋고

벗도 형편이
같을 때가 진정한
벗이 아니더냐.


돈만 알아 요망지게
살아도 세월은 가고

조금 모자란 듯
살아도 손해볼 것
없는 인생사라

속을 줄도 알고
질 줄도 알자.


내가 믿고 사는
세상을 살고 싶으면
남을 속이지
않으면 되고

남이 나를
미워하고 싫어하면

나 또한
가까운 사람에게

가슴 아픈 말
한 적이 없나
주위를
돌아보며 살아가자.


친구야,
큰집이 천 간이라도
누워 잠 잘 때는
여덟 자 뿐이고

좋은 밭이
만 평이 되어도
하루 보리쌀
두 되면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는 세상이니


몸에 좋은 안주에
소주 한 잔이고
묵은지에 우리네
인생을 노래하세.

멀리 있는 친구보다
지금 당신 앞에
이야기 들어 줄 수
있는 친구가
진정한 사람이 아닐까?


- html By 김현피터 -
- 좋은글 중에서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50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6025 아름답게 늙고 싶습니다.|3| 2019-09-21 유웅열
96024 조용한 가족|1| 2019-09-21 유웅열
96023 어느 선술집에 걸려있는 글|1| 2019-09-21 김현
96022 이번 가을에는|1| 2019-09-21 김현
96021 이렇게 살면 뭘해도 잘 된다|2| 2019-09-21 김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