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9일 (목)
(녹)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구)교구 보도자료 최근 게시물은 [ 가톨릭 뉴스-교구/주교회의 -#서울] 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보도자료] 국민 배우 최불암 씨, 세례 받아 가톨릭 신자로

스크랩 인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commu] 쪽지 캡슐

2018-11-01 ㅣ No.1261

  

국민 배우 최불암 씨, 세례 받아 가톨릭 신자로

부인 김민자 씨와 혼인 갱신식도 열려

  


배우 최불암 씨(78)가 천주교 세례를 받고 하느님의 자녀로 태어났다.

 

최불암 씨의 세례성사는 1031일 오후 5,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됐다.

 

최 씨의 세례명은 아시시의 성자 프란치스코’. 어려운 사람들을 극진히 섬기는 그분의 정신을 본받고자 본인이 직접 선택했다.

 

세례성사 대상자는 가톨릭 성인(聖人)의 이름을 골라 정할 수 있으며, 일생동안 그 성인을 수호자로 공경하며 그 덕행을 본받으며 살아간다.

 

 

배우 최불암 씨가 1031일 오후 5,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성사를 받았다.

 

 

가톨릭 신자인 최 씨의 아내 배우 김민자(세례명 도미니카) 씨와의 혼인 갱신식도 함께 열렸다. 혼인 갱신식을 통해 최 씨 부부는 혼인성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성가정을 본받아 사랑하며 살 것을 다짐했다. 김민자 씨는 “28년 전에 세례를 받았는데, 이제(남편이 세례를 받으면서) 성가정을 이루고 완성된 가정의 모습이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세례식과 혼인 갱신식을 집전한 염 추기경은 하느님의 자녀로 새로 태어나신 것을 축하드리고 혼인 갱신식을 통해 부부가 희생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신 예수님의 희생을 배우고 서로 희생하라고 당부했다.

 

세례성사 직후 최 씨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보이지 않게 행한 잘못이 많은데, 오늘 세례를 받으면서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됐다세례를 집전해주신 추기경님과 가톨릭 신자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불암 씨의 대부(代父)로는 한국천주교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장 손병선(세례명 아우구스티노) 씨가 맡았다. 이날 세례식에는 최불암, 김민자 씨의 가족과 배우 김혜수 씨도 함께했다.

 

세례성사는 가톨릭 교회의 일곱 성사 가운데 가장 먼저 받는 그리스도교 입문 성사이다. 가톨릭교회 교리서에 따르면 세례를 통해 가톨릭 신자들은 죄에서 해방되어 하느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나며 교회 안에서 한 몸을 이루어 그 사명에 참여하게 된다.

 

예비 신자들은 일정 기간의 교리 교육과 세례 준비를 마친 뒤 물로 씻는 세례 예식을 통해 하느님의 아들, 딸이자 교회 공동체의 일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배우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1031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식 직후 혼인 갱신식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대부를 맡은 한국평협 손병선 회장, 최불암 씨, 김민자 씨.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언론홍보팀 구여진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0,202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