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1일 (화)
(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7.17."나는 세상에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 - 파주올리베따노 이영근신부.

스크랩 인쇄

송문숙 [moon6388] 쪽지 캡슐

2017-07-17 ㅣ No.113277

 

마태 10,34-11,1(연중 15 )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사도들을 파견하시면서 하신 말씀하십니다.

나는 세상에 평화가 아니라칼을 주러 왔다(마태 10,34)

 

분명예수님께서는 평화의 왕일진데어째서 평화에 칼이 필요한가?그것은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는 세상의 평화와 다르기 때문입니다.병든 환자에게는 수술이 필요한 까닭입니다우리 심장에 꽂혀 우리의 안주와 이기심을 도려내고세상에 꽂혀 세상의 불의와 부정을 절단하는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날카로운 비수가 되어 우리 가슴에 꽂혀 우리를 살리는 칼이요이 세상에 던져져 이 세상을 살리는 칼입니다죽이기 위한 칼(살인검)이 아니라살리기 위한 칼(활인검)입니다.

그래서 산상설교에서 말씀하십니다.

평화로운 사람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

평화를 이루는 사람(마태 5,9) 평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이 행복하다

 

그렇습니다당신의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칼을 주십니다.

이처럼말씀은 우리에게 혁명을 요청합니다이런 의미에서, <복음서>는 한 권의 혁명서입니다그리고 제자들은 성령을 받고 뒤집혀진 혁명가들입니다그리고 참 행복선언을 선언하는 진복팔단은 혁명선언서입니다그것은 첫째가 꼴찌 되고 꼴찌가 첫째 되는 혁명입니다.

그래서 프란치스코 교종께서는 강론(2013.11.15)에서 말씀하셨습니다.

만약 그리스도인이 혁명가가 아니라면그는 더 이상 그리스도인이 아닙니다그리스도인은 은총의 혁명가가 되어야 합니다참으로 아버지 하느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죽으심과 부활을 통해 우리에게 주신 은총은 우리를 혁명가가 되게 만듭니다.”

 

이 혁명은 진리의 말씀인 쌍날칼에 의해 실행되는 혁명입니다.

바오로 사도는 말합니다.

사실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도 날카롭습니다.

그래서 사람 속을 꿰찔러 혼과 영을 가르고 관절과 골수를 갈라,

마음의 속셈과 생각을 갈라냅니다.”(히브 4,12)

 

내 칼을 받아라.’ 오늘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말씀의 칼을 선사하십니다그것은 타인에게가 아니라자기 자신에게 던져라고 주는 칼입니다자기 자신의 심장에 던지라고 주는 칼입니다.

사실중병에 걸린 환자에게 필요한 것은 금은보석의 값비싼 선물더미가 아니라그를 수술할 수 있는 칼인 것입니다병든 몸에다 금은보석으로 치장했다 해서 결코 행복해 지는 것이 아니듯병자는 칼로 병을 도려내는 수술을 기꺼이 받아들여야 할 일입니다.

그렇습니다참으로 예수님께서 던지신 칼이야말로 죽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살리기 위한 칼입니다평화를 이루기 위한 칼입니다말씀을 이루기 위한 쌍날칼입니다그러므로 자신이 살기 위해서는 예수님의 칼이 자신의 가슴에 꽂아야 할 일입니다사랑의 불화살인 이 칼을 기꺼이 찔림 당해야 할 일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내 목에 칼을 견주시고말씀하십니다.

목숨을 얻으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고,

나 때문에 제 목숨을 잃은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마태 10,39)

 

이처럼, “제자의 길은 그야말로 도전입니다결코 양다리를 걸칠 수도,두 주인을 섬길 수도 없는아니 자신의 목숨마저 내 걸어야하는 도전입니다.

그것은 사도 요한의 권고대로말과 혀로 사랑하지 말고 행동으로 진리 안에서 사랑(1요한 3,18)니다.

 

그렇습니다주님!

그 어느 것도 당신보다 앞세우지 말라 하심이오니,

제 자신마저도 결코 당신보다 앞세우지 말라 하심이오니,

오늘 제게 말씀의 칼을 꽂으소서그 칼로 저의 심장을 가르고 저를 수술하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81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