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3일 (금)
(녹)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묻고답하기 천주교 ㅣ 성경 ㅣ 7성사 통합게시판입니다.

q 호칭에 대해서

인쇄

이석생 [ssl912] 쪽지 캡슐

2019-02-24 ㅣ No.9527

창세기 7장의 예

1 주님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네 가족들과 함께 방주로 들어가거라. 내가 보니 이 세대에 내 앞에서 의로운 사람은 너밖에 없구나.

2 정결한 짐승은 모두 수놈과 암놈으로 일곱 쌍씩, 부정한 짐승은 수놈과 암놈으로 한 쌍씩 데려가거라.

3 하늘의 새들도 수컷과 암컷으로 일곱 쌍씩 데리고 가서, 그 씨가 온 땅 위에 살아남게 하여라.

4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 내가 만든 생물을 땅에서 모두 쓸어버리겠다.”

5 노아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다 하였다.

 

홍수

6 땅에 홍수가 난 것은 노아가 육백 살 되던 때였다.

7 노아는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과 함께 홍수를 피하여 방주로 들어갔다.

8 정결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 새와 땅바닥을 기어 다니는 모든 것이

9 하느님께서 노아에게 명령하신 대로, 수컷과 암컷 둘씩 노아에게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10 이레가 지나자 땅에 홍수가 났다.

11 노아가 육백 살 되던 해 둘째 달 열이렛날, 바로 그날에 큰 심연의 모든 샘구멍이 터지고 하늘의 창문들이 열렸다.

12 그리하여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가 내렸다.

13 바로 그날, 노아는 자기 아들 셈과 함과 야펫, 자기 아내, 그리고 세 며느리와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14 그들과 함께 모든 들짐승이 제 종류대로, 모든 집짐승이 제 종류대로, 땅을 기어 다니는 모든 것이 제 종류대로, 그리고 모든 새가 제 종류대로, 곧 온갖 날짐승과 날개 달린 것들이 들어갔다.

15 살아 숨 쉬는 모든 살덩어리들이 둘씩 노아에게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16 이렇게, 하느님께서 노아에게 명령하신 대로, 모든 살덩어리들의 수컷과 암컷이 들어갔다. 그런 다음 주님께서 노아 뒤로 문을 닫아 주셨다.

17 땅에 사십 일 동안 홍수가 계속되었다. 물이 차올라 방주를 밀어 올리자 그것이 땅에서 떠올랐다.

18 물이 불어나면서 땅 위로 가득 차 오르자 방주는 물 위를 떠다니게 되었다.

19 땅에 물이 점점 더 불어나, 온 하늘 아래 높은 산들을 모두 뒤덮었다.

20 물은 산들을 덮고도 열다섯 암마나 더 불어났다.

21 그러자 땅에서 움직이는 모든 살덩어리들, 새와 집짐승과 들짐승과 땅에서 우글거리는 모든 것, 그리고 사람들이 모두 숨지고 말았다.

22 마른땅 위에 살면서 코에 생명의 숨이 붙어 있는 것들은 모두 죽었다.

23 그분께서는 사람뿐 아니라 짐승과 기어 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까지, 땅에 사는 모든 생물을 쓸어버리셨다. 이렇게 그것들은 땅에서 쓸려 가 버렸다.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사람과 짐승만 남았다.

24 물은 땅 위에 백오십 일 동안 계속 불어났다.

 

위의 예를 보면

15절에는 주님으로 9절에는 하느님으로

16절에서는 하느님주님이 동시에 표시되고 있는데 그 이유가 궁금합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158 1댓글보기

신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