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1일 (월)
(백) 부활 제3주간 월요일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2017년 4월 21일(예수님께서는 다가가셔서 빵을 들어 그들에게 주시고 고기도 주셨다.)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17-04-21 ㅣ No.111590

 

2017년 4월 21일

[(백)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말씀의초대

병자를 치유하며 부활을

선포하다가 사도들은 감옥에

갇히고 신문을 당한다.

 성령으로 가득 찬 베드로는,

나자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

말고는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다고 증언한다(제1독서)

밤새도록 애썼으나 고기를

한 마리도 잡지 못한 제자들이

예수님의 말씀에 따라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지자,

백쉰세 마리나 되는

고기가 잡힌다.

제자들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알아본다.

◎제1독서◎

<예수님 말고는 다른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습니다.>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4,1-12
그 무렵 불구자가 치유받은 뒤

1 베드로와 요한이 백성에게

말하고 있을 때에 사제들과

성전 경비대장과

사두가이들이 다가왔다.

2 그들은 사도들이 백성을

가르치면서 예수님을 내세워

죽은 이들의 부활을 선포하는

것을 불쾌히 여기고 있었다.

3 그리하여 그들은 사도들을

붙잡아 이튿날까지 감옥에

가두어 두었다.

이미 저녁때가

되었기 때문이다.

4 그런데 사도들의 말을

들은 사람들 가운데

많은 이가 믿게 되어,

장정만도 그 수가

오천 명가량이나 되었다.
5 이튿날 유다 지도자들과

로들과 율법 학자들이

예루살렘에 모였다.

6 그 자리에는 한나스

 대사제와 카야파와 요한과

알렉산드로스와

그 밖의 대사제 가문

사람들도 모두 있었다.

7 그들은 사도들을

가운데에 세워 놓고,

“당신들은 무슨 힘으로,

누구의 이름으로

그런 일을 하였소?”

하고 물었다.
8 그때에 베드로가

성령으로 가득 차

그들에게 말하였다. “

백성의 지도자들과

원로 여러분,

9 우리가 병든 사람에게

착한 일을 한 사실과

 이 사람이 어떻게 구

원받았는가 하는 문제로

오늘 신문을 받는 것이라면,

10 여러분 모두와

온 이스라엘 백성은

이것을 알아야 합니다.

나자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곧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 박았지만 하느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신 바로

그분의 이름으로,

이 사람이 여러분 앞에

온전한 몸으로

서게 되었습니다.
11 이 예수님께서는

 ‘너희 집 짓는 자들에게

버림을 받았지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신 분’이십니다.

12 그분 말고는 다른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습니다.

사실 사람들에게 주어진

이름 가운데에서 우리가

구원받는 데에 필요한

이름은 하늘 아래

이 이름밖에 없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8(117),1-2와

 4.22-24.25-27ㄱㄴ(◎ 22)
◎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주님은 좋으신 분, 찬송하여라.

주님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이스라엘은 말하여라.

“주님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주님을 경외하는 이는 말하여라.

“주님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주님이 이루신 일,

리 눈에는 놀랍기만 하네.

이날은 주님이 마련하신 날,

이날을 기뻐하며 즐거워하세.

◎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주님, 구원을 베풀어 주소서.

주님, 번영을 이루어 주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오는 이는 복되어라.

리는 주님의 집에서

너희에게 축복하노라.

주님은 하느님,

우리를 비추시네.

◎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복음환호송◎

시편 118(117),24
◎ 알렐루야.
○ 이날은 주님이 마련하신 날,

이날을 기뻐하며 즐거워하세.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는 다가가셔서

빵을 들어 그들에게

주시고 고기도 주셨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1-14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티베리아스

호숫가에서 다시 제자들에게

당신 자신을 드러내셨는데,

이렇게 드러내셨다.
2 시몬 베드로와

‘쌍둥이’라고

불리는 토마스, 갈릴래아

카나 출신 나타나엘과

베대오의 아들들,

그리고 그분의 다른

두 제자가 함께 있었다.

3 시몬 베드로가 그들에게

“나는 고기 잡으러 가네.”

하고 말하자, 그들이

“우리도 함께 가겠소.” 하였다.

그들이 밖으로 나가

배를 탔지만 그날 밤에는

아무것도 잡지 못하였다.
4 어느덧 아침이 될 무렵,

예수님께서 물가에 서 계셨다.

그러나 제자들은 그분이

예수님이신 줄을 알지 못하였다.
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얘들아, 무얼 좀 잡았느냐?”

하시자, 그들이 대답하였다.

 “못 잡았습니다.”
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져라.

그러면 고기가 잡힐 것이다.”

그래서 제자들이

그물을 던졌더니,

고기가 너무 많이 걸려

그물을 끌어

올릴 수가 없었다.
7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그 제자가 베드로에게

“주님이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주님이시라는 말을 듣자,

옷을 벗고 있던 베드로는

겉옷을 두르고

호수로 뛰어들었다.

8 다른 제자들은 그 작은

배로 고기가 든

그물을 끌고 왔다.

그들은 뭍에서

백 미터쯤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던 것이다.
9 그들이 뭍에 내려서 보니,

숯불이 있고 그 위에

물고기가 놓여 있고

빵도 있었다.

10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방금 잡은 고기를

몇 마리 가져오너라.”

11 그러자 시몬 베드로가

배에 올라 그물을 뭍으로

끌어 올렸다. 그 안에는

큰 고기가 백쉰세 마리나

가득 들어 있었다.

고기가 그토록 많은데도

그물이 찢어지지 않았다.

1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와서 아침을 먹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제자들 가운데에는

“누구십니까?” 하고

감히 묻는 사람이 없었다.

그분이 주님이시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13 예수님께서는 다가가셔서

빵을 들어 그들에게

주시고 고기도 그렇게 주셨다.
14 이렇게 예수님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 세 번째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묵상

요한 사도에 따르면,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세 번 나타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첫 번째로

 주간 첫날 저녁 곧 부활

대축일 저녁에 두려워

떠는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습니다.

두 번째로 일주일 뒤 다시

나타나시어

첫 번째 발현 때에

없었던 토마스 사도의

불신을 해소하셨습니다.

세 번째 발현이

오늘 복음의 장면입니다.
일곱 제자들은 물고기를

잡으러 나가 밤새 허탕치고

물고기를 잡지 못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의 도움으로 153마리의

물고기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세 번째 발현에서는 아무도

예수님에 대해

의문을 갖지 않았습니다.

사도들은 숯불 앞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모시고

빵과 물고기를 나누어 먹는

치를 벌일 수 있었습니다.
제자들은 깊이 깨달았습니다.

주님께서는 인간적인 잘못을

따지지 않으시며 실패를

질책하지 않으시고 사랑을

넘치도록

베푸시는 분이라는 것을!

제자들은 절망과 체념에

빠져 있을 때 옆에서

 함께 계시며 도와주시는

주님을 만났습니다.

이후 제자들은 변화되어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을

열정적으로 전하게 됩니다.
153마리의 물고기는 부활의

은총이 맺는 충만함을 뜻합니다.

수많은 민족들이 사도들의

선교로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게 되었습니다.

오늘날에도 부활의 은총은

우리의 삶 안에서 풍요로운

열매를 맺습니다. 우

리는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면서 기도하게 됩니다.

“주님, 당신 부활의

풍요로운 은총과 따뜻한

위로를 언제나 저희에게

내려 주십시오!”

(류한영 베드로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30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