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2일 (일)
(홍)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 경축 이동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건강ㅣ생활ㅣ시사용어 건강상식ㅣ생활상식ㅣ시사용어 통합게시판입니다.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

스크랩 인쇄

박남량 [narcciso] 쪽지 캡슐

2019-05-05 ㅣ No.4789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



 

다른 사람들의 감정과 행동에 대해 지나치게 과도하게 의식하고 신경쓰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이다. 일상 속에서 드러나는 디테일, 즉 사소한 행동이나 어조 또는 사용하는 단어 둥을 관찰하면 그 사람의 민감성을 알 수 있다.

선천적으로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이 낮은 사람은 자기중심적인 성향을 보이며 심지어 사람의 관심을 받기 위해 자신의 쾌감을 위해 남이 기분을 망치기 위해 하는 악의적 행동인 트롤링(Trolling)을 하기도 한다. 반면에 대인민감성이 높은 사람은 사소한 것 하나하나에 신경쓰는 경향이 있어 우울해지기 쉽다. 결국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은 너무 낮아도 또 너무 높아도 좋지 않다.

우리가 지향해야 할 적정 수준의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이란 상대의 몸짓 언어, 얼굴 표정, 사용 단어 등으로 나타나지 않은 무언가를 읽어내는 동시에 지나친 추측이나 잡다한 정보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정도를 말한다.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이 낮다면 타인의 마음을 읽는 기술을 통해 주의를 기울여 오해의 소지를 최소화하며 원활한 소통을 이어가면 된다.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이 높다면 타인의 마음을 읽는데 지나친 추측을 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신이 단정과 추측이 틀리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한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19 1

추천 반대(0) 신고

대인민감성(Inter-personal Senitivity),시사용어,시사상식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4917 고맥락 사회(high context)와 저맥락 사회(low context)|1| 2019-09-10 박남량
4916 외집단 동질성 효과(outgroup homogenity effect) 2019-09-09 박남량
4915 골렘 효과(Golem effect) 2019-09-08 박남량
4914 밀러의 법칙(Miller's Law) 2019-09-07 박남량
4913 몰개성화(Deindividuation) 2019-09-06 박남량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