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홍)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아벨의 피부터 즈카르야의 피에 이르기까지 예언자들의 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정부 “北 이산상봉 진정성 보여야, 핵무기 진전 유감”

스크랩 인쇄

노병규 [vegabond] 쪽지 캡슐

2014-02-01 ㅣ No.10161

“책임지지 못할 제안, 이산가족에 상처”

 

▲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브리핑실에서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북한의 진정성 있는 자세를 요구하고 있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의 영변 핵시설 원자로 재가동 관련 보도에 대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30일 북한이 나흘째 우리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답을 해오지 않는 것과 관련,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조속한 호응을 재촉구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이산가족 상봉 정부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이 진정으로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책임지지 못할 제안이라면 하지 않는 것이 이산가족들의 상처를 줄이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내일은 떨어져 생활하던 가족들이 모두 모이는 민족의 명절 설”이라며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고 하면서도 내달 17일부터 21일에 상봉 행사를 갖자는 우리의 제안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실무접촉도 무산됐다”고 말했다.

이어 “인륜과 천륜을 갈라놓고, 상봉을 기다리던 이산가족들의 가슴에 또 다시 못을 박는 일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이 합의한 바 약속한 것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며 행동으로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정부는 또 북한이 영변 핵단지에 있는 우라늄 농축 시설의 규모를 확충하고, 플루토늄 원자로도 재가동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당장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및 비핵화 관련 국제의무와 약속을 지켜야 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그는 이산상봉과 핵무기프로그램 중단 입장을 함께 발표한 이유에 대해선 “이산가족 상봉을 말로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일 것을 촉구한 것”이라며 “더불어 근본적으로 남북관계 진전이 있기 위해서는 핵프로그램 관련해서도 움직임이 있어야 된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264

추천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