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7일 (수)
(녹)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지혜롭다는 자들에게는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셨습니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인쇄

김현 [kimhh1478] 쪽지 캡슐

2019-06-11 ㅣ No.95366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오히려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한 글자 차이밖에 없지만,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리고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 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깊은 깨우침이 다가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몸은 늙었으나 새롭고, 젊은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몸은 늙어 가도 마음은 날로 새로워지는 것이. 몸(겉)이 늙어 갈수록 마음(속)이 더욱 낡아지는 것이 추하게 늙는 것입니다. 늙음 과 낡음은 삶의 본질을 갈라놓습니다. 글자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곱게 늙어 간다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 보다는 . . .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나는, 노년의 삶이 더욱 더욱 아름답습니다. 행여 늙는 것이 두렵고 서럽습니까? 마음이 늙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새로움으로, 기쁨으로 바꾸어 보세요. 늘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 줍니다. 그만큼 원숙해 진다는 것이겠지요. - 좋은 생각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매기의 추억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 옛날의 금잔디 동산에 매기 같이 앉아서 놀던곳 물레방아 소리 들린다 매기 내 사랑하는 매기야 동산수풀은 없어 지고 장미꽃은 피어 만말 하였다 물레방아 소리 그쳤다 매기 내사랑하는 매기야 지금 우리는 늙어지고 매기 머린 백발이 다되었다 옛날의 노래를 부르자 매기 아 아 희미한 옛생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07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527 ★ 성체 성사 앞에서의 기도문들 - 성모님과 함께|1| 2019-07-12 장병찬
95526 건강하세요.^^|1| 2019-07-11 이경숙
95525 노인의 자세|2| 2019-07-11 유웅열
95524 소식지 제 260호|2| 2019-07-11 유웅열
95523 나이 들어서야 늦게 깨닫게 되는 진실들|2| 2019-07-11 김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