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안나 시리즈

스크랩 인쇄

김창오 [john0316] 쪽지 캡슐

2019-11-21 ㅣ No.12262

어떤 신자부부가 딸을 낳고는 

 

이제 낳는다고 '안나'라고 세례명을 지었다

 

그런데 딸을 낳자 '다시안나'라고 했으나

 

딸을 낳자마자 인큐베이터 유리관에 넣어서 '유리안나

 

낳고 보니 비비말라 있어서 '비비안나'라고 지었고 

 

딸을 낳으니 이상 말이 안나와서 '마리안나'라고 지었다.

 

(김수환 추기경님의 우스개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049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2274 어느 교회 현수막 2020-01-25 임희근
12273 어느 아파트의 안내문 ㅂㄷㅂㄷ 2020-01-14 이현재
12272 싹수 없는 아이로 키우는 열두 가지 방법 2020-01-09 이정임
12271 요즘 초6피지컬 2020-01-08 이현재
12270 아 주님...너무 배가 고픕니다..아멘.. 2020-01-07 이현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