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홍)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아벨의 피부터 즈카르야의 피에 이르기까지 예언자들의 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석촌 호수 산책 이야기

인쇄

유재천 [yudobia] 쪽지 캡슐

2019-06-16 ㅣ No.95390

 

 



                       석촌호수 산책 이야기 

 

       고속 터미날 주변에 있는 옷가게에서 흰 모자를 하나 샀지요

       녹색, 빨간색, 검정색, 분홍색 모자는 있는데 흰 모자가 없기때문이지요

       흰 모자를 하나 사서 쓰고 고속 터미널 지하철 역에서 2호선을 타고 가

       잠실역에서 하차하고 석촌호수로 들어섰지요

       호수 둘레길을 많은 이들이 걷고 있었지요

       둘레길 중간 중간에는 호수를 향해 의자가 있는 쉼터가 있지요

       호수의 녹색 물위에는 하얀 오리가 맴돌고 있고 호수 한켠에는 놀이

       기구가 있는 매직 아일랜드가 자리잡고 있지요

       매직 아일랜드에는 회전 그네, 혜성 특급 열차, 호반 무대, 자이로 스윙,

       월드 모노레이 등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많은 젊은이들이 빼곡히 들어서 즐기고 있었답니다

       그리고 이 호수위에는 제네바 유람선이 운행되고 있지요

       송파 대로를 중심으로 양쪽으로 호수가 나뉘어져 있는데 동호, 서호로

       불리지요

       그두개의 호수 둘레에는 산책로가 있으며, 아마도 한바퀴 도는데 1시간은

       소요되는것 같았지요

       봄에 왔을때에는 이 호수 주변의 산채로에 온통 벗꽃이 있었는데, 지금은

       벗나무 잎사귀가 하늘을 완전히 가려 아주 멋있어보입니다

       산책로 전체가 벗나무로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어 더운 햇빛을 차단 해

       줍니다

       벗나무 잎사귀가 하늘을 가린 이렇게 긴 산책로는 아마도 없어보입니다

       주변에는 카페가 그리고 공연장과 공원이 여러개 있습니다

       고층 건물속에 자리한 이 호수는 거친 환경에 큰 도움을 주는듯 싶지요

       2천만 인구가 살고 있고 자동차로 들끓는 서울에는 나무가 빼곡히

       들어선 남산이 있고 서울 한복판을 가로질러 흐르는 청게천과 폭이 큰

       한강이 있고 주변에는 인왕산과 관악산, 청게산, 북한산등이 울타리 처럼

       펼쳐져 있지요

       가만히 살펴보면 환경이 아주 좋은 곳에서 살고 있는 셈이지요

       어제는 칸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았다는 우리나라 영화 기생충을 봤지요

       영화 끝 마무리에서 좀 안좋은 느낌을 줬지만 우리의 현실을 좀 격하게

       표현한 것 같은데 아무튼 우리가 예술계 상을 받았다는데 좋은 일이지요

       이 석촌 호수 둘레길을 거닐면서 가슴 뿌듯했답니다

       매직 아일랜드 쪽에서 비명 소리가 들립니다

       급강하 하는 혜성 특급 열차에탄 젊은 이들의 비명이지요

       녹색의 호수 물위에는 하얀 오리가 맴돌며 오가는 이들의 눈길을 끔니다

       젊은이들, 노인들, 외국인들이 걸어가고 있습니다

       사람냄새가 물신나면서 분위기를 아기자기하게 역습니다

       잘먹어서 그런지 그야말로 헤비급의 아가씨가 뒷뚱뒸뚱 걸어갑니다

       얼마나 살이 쪘는지 두 허벅지 사이에 틈이 없이 완전히 붙어있습니다

       입은 옷이 그 육중한 살로 터질것만 같았지요

       예쁜 아기들이 비들기 뒤를 쫓아다닙니다

       잡힐듯 말듯 도망다니는 하얀 비들기가 아기와 재밌게 놀고 있습니다

       막 지는 해의 노을이 호수의 풍경과 잘 어우릅니다

       길옆 가로등 들이 아주 밝은 빛을 내면서 주변을 비추어줍니다

       다리에서 비추이는 이쁜 색갈의 등불이 호수위에 밤경치를 그림처럼

       그리고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야할 시간, 산책하는 이들의 무리에서 이탈하여 지하철역

       으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호수 둘레에는 산책로가 있지요

 

 

 

                                      호수 둘레는 온통 푸르고...

 

 

 

                            주변에는 맘놓고 쉴수 있는 공원이 있지요

 

 

 

                               높이가 120m나 되는 월드 타워

 

 

 

                                 호수 입구에 매직 아일랜드

 

 

 

                                   젊은 이들이 헤성 특급 열차를 타고

 

 

 

                                      그네 타기

 

 

 

                                      월드 모노레이

 

 

 

                                    떨어질때 고함을 지르지요

 

 

 

                                       두개의 호수를 나눈 다리

 

 

 

                                  호수를 바라보며...

 

 

 

                                외국인 가족도 있고

 

 

 

                                          얘기들이 뛰놀고

 

 

 

                                               호수 주변 경치

 

 

 

                                             호수가 카페

 

 

 

                                    중간 쉼터 모양

 

 

 

                                      하얀 오리가 수영을 하고

 

 

 

                                         오리의 집

 

 

 

                                       월드 타워 꼭대기

 

 

 

                                        자이로 스윙

 

 

 

                                       호수의 하얀 오리

 

 

 

                                  (작성: 2019. 06. 16.)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35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6218 어느 효자 이야기 [감동글] 2019-10-16 김현
96217 명예가 사랑보다 귀한 것이 아님을 깨달았다면... 2019-10-16 김현
96216 살아 온 세월은 아름다웠다 2019-10-16 김현
96215 ★ [묵주기도의 비밀] 분심을 물리침|1| 2019-10-15 장병찬
96214 황혼의 미학|2| 2019-10-15 유웅열

리스트